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냄새난다’는 이유로 탑승한 여객기서 쫓겨난 美 가족 논란

수정: 2019.01.29 18:02

확대보기

▲ 요시 애들러 가족이 냄새가 난다는 이유로 비행기에서 쫓겨나 논란이 일고 있다

한 살 된 아기를 데리고 휴가길에 오른 부부가 비행기에서 쫓겨났다. 미국 ABC뉴스에 따르면 지난 23일(현지시간) 요시 애들러 가족은 마이애미애서 디트로이트로 향하는 아메리칸 에어라인 여객기에 탑승했다. 하지만 이륙 전 승무원이 다가와 그들에게 하차를 요구했다. 다른 승객들이 애들러 가족에게서 악취가 난다는 불만을 제기한 것이 이유였다.


애들러 가족은 짐도 찾지 못한 채 비행기에서 쫓겨나 덩그러니 공항에 남겨졌다. 요시 애들러는 마이애미 국제공항에서 ABC뉴스와 만나 “승무원은 비행기에서 우리를 쫓아낸 뒤 여객기 문을 닫고는 다시 탑승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에게 악취가 난다는 민원이 들어왔다고 말했다”며 분개했다. 요시의 부인 제니 애들러는 “카시트와 유모차 등 모든 짐이 비행기에 있었다. 짐을 내려주겠다고 했지만 감감무소식이었다”고 설명했다.

애들러 부부는 “악취라니 말도 안된다. 한번 맡아보라”고 승무원들에게 항의했지만 결국 비행기에 다시 오를 수는 없었다. 아메리칸 에어라인은 ABC뉴스 취재진에게 “다수의 승객이 애들러 부부에게 악취가 난다는 민원을 제기해 비행기에서 하차시켰다”면서 당일 호텔 숙박비와 식비를 제공했으며 다음날 다른 비행기 예약도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애들러 부부는 “우리에게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비행기에서 쫓겨난 뒤 공항에서 행인들에게 냄새가 나는지 물어봤지만 아무도 그렇다고 대답하지 않았다”면서 “항공사 측이 잘못을 인정하고 진실을 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악취를 이유로 비행기에서 쫓겨나는 일은 지난해에도 있었다. 지난 5월 네덜란드에서 출발해 스페인령 그란 카나리아 섬으로 향하던 비행기는 한 남성 승객에게서 지독한 냄새가 난다는 승객 항의가 빗발치자 결국 회항했다. 또 지난 2016년에는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이 냄새가 난다며 흑인 여성을 내쫓기도 했다.


애들러 부부의 소식을 접한 사람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일부는 “본인들은 몸에서 냄새가 나도 알지 못한다”고 비꼬았으며, 일부는 “향수 냄새도 지독할 때가 있는데 왜 그런 승객은 내쫓지 않느냐”며 정당성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애들러 부부는 아메리칸에어라인이 제공한 항공편으로 예정보다 하루 더 늦게 디트로이트에 도착했으며 짐도 돌려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