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CNN “사우디 여성운동가, 수감 중 고문, 성희롱 당해”

수정: 2019.02.01 14:59

확대보기

▲ CNN “사우디 여성운동가, 수감 중 고문, 성희롱 당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수감중인 여성운동가 로우자인 알하틀로울(29)의 친오빠 왈리드 알하틀로울이 최근 CNN 오피니언을 통해 동생이 감옥에서 받은 학대 내용을 상세히 밝혔다.

3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로우자인 알하틀로울은 최근 자신에게 면회 온 부모에게 지하실에서 정기적으로 매질과 구타, 전기 충격, 그리고 성희롱을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녀는 자신이 수감된 교도소를 “공포의 궁전”(palace of terror)이라고 부르고 있다고 왈리드는 전했다. 이어 “동생이 자신이 당한 고문에 대해 부모에게 말할 때마다 그녀의 두 손은 걷잡을 수 없이 떨렸다”면서 “고통이 영원히 남을까봐 두렵다”고 덧붙였다.

로우자인 알하틀로울은 지난해 5월 사우디 여성 인권 확대를 요구하는 다른 여성 운동가 10명과 함께 체포됐다. 가족과 사우디 인권 운동가들, 그리고 국제인권감시단(HRW·Human Rights Watch) 측은 로우자인 알하틀로울 등 여성 수감자들이 학대나 성추행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적어도 한 차례 심문에는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의 최측근이었던 사우드 알 카타니가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HRW와 이 사건에 정통한 사람들은 알 카타니는 한 여성 수감자에게 강간한 뒤 살해해 하수 설비에 내던져 버리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한다.


지난해 터키 최대 도시 이스탄불의 사우디 총영사관에서는 사우디 기자 자말 카슈끄지가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했으며 사우디 정부는 카타니 등에게 책임을 물어 왕실 직무를 해임했다.

이에 대해 CNN은 “취재팀이 사우디 정부를 통해 알 카타니에게 연락을 시도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면서 “현시점에서 사우디 당국은 어떤 답변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로우자인 알하틀로울(왈리드 알하틀로울 제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