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중국] 장장 10년 만에 완공된 주민용 엘리베이터에 얽힌 사연

수정: 2019.03.11 09:28

중국 저장성(浙江省) 원저우(溫州) 소재 공동 주택 단지에서 약 10년에 걸쳐 진행된 주민 건의 끝에 주민용 엘리베이터 설치에 성공한 사례가 공개됐다.
지난 2009년부터 올해까지 무려 10년에 걸쳐 진행된 엘리베이터 설치 사업은 200여 가구가 거주하는 소규모 공동 주택 단지에서의 사례다. 불과 200여 가구가 거주하는 해당 3층 규모의 공동주택에 엘리베이터 설치 허가 및 완공이 이토록 오랜 기간 연기된 이유는 관할 지역 중국 정부의 허가가 지속적으로 미뤄졌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해당 공동 주택 거주자 중 60% 이상이 60대 이상의 노인이라는 점에서 엘리베이터 설치의 필요성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해당 공동 주택 거주민 주 씨는 올해 78세로, 그는 지난 10여 년 동안 건물 내 엘리베이터 설치 사업을 앞장선 인물 중 한 사람이다.

주 씨는 “우리 아파트 단지에 거주하는 이들은 총 246가구로, 나이가 많아서 몸이 불편한 주민들이 대부분”이라면서 “1층에서 3층까지 계단을 이용해 이동하는 것이 힘에 부치다는 민원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엘리베이터 설치 허가를 관할 정부로부터 받기까지 가장 어려웠던 점에 대해서 주 씨는 “관할 담당자는 아파트 주민의 100% 동의를 얻어야만 정부로부터 건축 허가를 받을 수 있다고 했다”면서 “일부 주민들이 각종 경제적, 일조권 침해 등의 문제를 들어서 동의하지 않으면서 시일이 길어졌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지난 10여년 동안 엘리베이터 시공 계획은 총 3회에 걸쳐서 큰 수정을 거쳤다는 것이 주 씨 설명이다. 그에 따르면, 가장 먼저 주민회를 통해 결정된 엘리베이터 설치 장소가 일부 주민들에 의해 반대에 부딪혔는데, 당시 문제로 지적 받았던 사항은 엘리베이터를 아파트 중앙 통로에 설치하려던 내용이었다.

아파트 중앙 통로를 중심으로 주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양측 통로에 각각 1대씩 총 2대를 설치할 계획이었으나, 승강기 위치가 일부 주민의 창문을 막아 채광 상의 문제를 일으킨다는 반대 의견이 접수됐던 것이다. 이후 주 씨를 주축으로 구성된 주민회 측은 엘리베이터를 아파트 중앙 통로 중간 지점에 설치하겠다는 수정안을 도출, 이에 대해서는 건물 내 운영 중인 상가 업체에 소음이 발생, 영업상의 불이익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접수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게 마지막으로 결정된 수정안은 현재 아파트 단지 계단 입구 두 곳에 각각 1대씩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는 의견이었다. 주 씨는 “이 같은 수정안 도출 과정을 통해서도 마지막까지 주민 100% 찬성안을 도출하지는 못했다”면서 “단 한 가구가 반대를 하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아파트 내 엘리베이터 설치 문제는 무려 10년에 걸쳐 해당 가구와 관할 지역 담당관을 설득하는데 소요됐다”고 회상했다.

당시 관할 지역 엘리베이터 설치 정부 담당자와의 협의 끝에 한 가구의 반대를 무릅쓰고, 주민 다수결 의견으로 엘리베이터 설치 사안이 통과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지난 2017년 무렵 엘리베이터 설치 업체를 공개 모집, 약 11곳의 업체 중 한 곳을 통해 수주하는데 성공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공식적으로 엘리베이터가 주민에 개방된 것은 이달 29일이다.


한편, 해당 공동주택 거주민들은 최근 엘리베이터 이용과 관련, 지난 29일 사용 첫 날을 ‘엘리베이터 탄생일’로 기념하고자 할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