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머리 2개, 눈 3개…필리핀서 ‘쌍두증’ 기형 돼지 태어나

수정: 2019.02.07 09:59

확대보기

▲ 필리핀에서 태어난 이 기형 돼지는 머리 두개와 눈 세개를 가지고 있다

필리핀에서 머리가 두 개 달린 기형 돼지가 태어났다. 영국매체 데일리메일은 필리핀 민다나오 섬 술탄쿠다라트 주에서 각각 코 둘, 입 둘, 눈 셋을 가진 기형 돼지가 태어났다고 전했다.


지난달 31일 술탄쿠다라트 주 칼리안 마을에서 태어난 이 돼지는 별도의 공간에서 지속적인 보호를 받고 있다. 돼지의 주인인 아델리타 달리페 여사가 공개한 영상에는 ‘마라 클라라’라고 이름 붙여진 이 기형 돼지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달리페 여사는 “처음에는 흉측한 외모에 놀랐지만 지금은 마라가 살아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밝혔다. 그녀는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희귀한 돼지가 태어나 한편으로는 징그럽기도 했지만 다른 돼지들과 마찬가지로 에너지가 넘치는 모습을 보니 흐뭇하다”고 설명했다. 이 기형 돼지는 심지어 두 개의 주둥이로 동시에 어미 젖을 찾는 등 형제들보다 월등히 높은 식욕을 자랑하고 있다.

확대보기

▲ 필리핀에서 머리 두개 달린 돼지가 태어났다

지역 수의사 앨런 아리마젠은 이 돼지가 ‘쌍두증’의 일종으로 이 같은 모습을 띠게 됐다고 설명했다. 쌍두증은 두 개 이상의 머리가 있는 상태로 인간부터 포유류, 양서류, 파충류까지 종을 막론하고 발견된다. 고대 신화에도 자주 등장하는 소재다.

 
돼지에게서 쌍두증이 발현된 것 역시 처음은 아니다. 최근 사례로는 지난 2016년 중국 쓰촨성 루저우의 한 농장에서 머리 둘, 눈 셋, 코 두개, 입 둘을 가진 돼지가 태어난 기록이 있다. 2015년에도 중국 광둥성에서 머리가 두 개 달린 돼지가 태어났다. 반대의 경우도 있었다. 지난해 쿠바에서는 머리 하나에 몸통 두 개가 달린 기형 돼지가 태어나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달리페 여사는 “많은 사람들이 마라 클라라가 오래 살지 못할 거라고 했지만 기어코 살아남아 그들이 틀렸다는 걸 증명했다. 나는 그저 마라가 건강하게 오래 살았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