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사우디 남성들이 애용하는 ‘여성 위치추적 앱’…정부가 직접 제작

수정: 2019.02.11 15:09

확대보기

▲ 사진=자료사진(AFP·연합뉴스)

애플과 구글이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만든 특정 애플리케이션의 다운로드를 허가했다가 성차별을 부추긴다는 비난받고 있다.


구글 플레이와 아이튠즈에서 구매가능한 이 앱은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제작한 것으로, 남성들이 여행을 떠난 여성들의 위치를 추적하는데 주로 사용된다.

사우디 현지 법에 따르면 모든 여성은 반드시 남편 또는 아버지, 남성 형제와 동행해야 국경을 넘는 국외 이동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여행할 때에도 특정 공항이나 노선이 제한돼 있으며, 남편이나 아버지 등 남성 보호자가 없이 국경을 넘을 경우 경고나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사우디 정부는 보호자로 명시된 남성 보호자가 여성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도록 돕는 앱을 개발한 뒤 이를 애플과 구글 측에 사용 허가를 신청했고, 두 글로벌 IT기업은 이를 받아들여 해당 앱을 앱 플랫폼인 구글 플레이와 아이튠즈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 앱을 사용할 경우 여성이 특정 구역을 벗어나면 알람이 울리고, 남성 보호자가 사우디 여성이 가도 되는 장소나 이동 가능한 공항 등을 지정해줄 수 있다. 결국 이는 이를 사용하는 남성 보호자는 언제 어디서든 여성의 위치를 추적할 수 있으며, 동시에 여성은 언제 어디서든 보호자로 명명된 남성 가족으로부터 감시당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지에서 여성인권운동가로 활동하는 야스민 모하메드는 “서양에서는 이러한 (위치추적) 기술을 통해 삶의 질을 개선하지만,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성차별을 부추기는데 사용된다. 매우 아이러니하다”면서 “애플과 구글은 여성 혐오(차별)를 용이하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휴먼 라이츠 워치, 국제 앰네스티 등 인권단체 역시 해당 앱이 여성의 자유를 제한한다며 사용을 허가한 구글과 애플에 비난을 쏟아냈지만, 해당 앱은 이미 100만 건 이상 다운로드 되는 등 일부 남성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구글과 애플은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