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로또 1등 당첨자 ‘스크림 가면’ 쓰고 나타난 사연

수정: 2019.02.13 14:32

확대보기

▲ 로또 1등에 당첨된 자메이카 남성이 ‘스크림 가면’을 쓰고 당첨금 수령 행사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자메이카에서 로또 1등에 당첨된 남성이 신분을 숨기기 위해 가면을 쓰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폭스뉴스는 A. 캠프벨이라고 알려진 복권 당첨자가 영화 ‘스크림’에 등장하는 가면을 쓰고 나와 당첨금을 수령해갔다고 전했다.


이 남성은 지난해 11월에 산 200달러짜리 복권이 1등에 당첨돼 자메이카 달러로 1억5840만 달러(우리 돈 14억여 원)를 수령하게 됐다. 당첨금 수령 행사에 가면을 쓰고 등장한 그는 취재진 사이에서 흥겹게 춤을 추며 기쁨을 드러냈다. 또 “복권에 당첨된 사실을 안 날 밤 화장실로 달려가 방방 뛰었다”면서 “당첨금을 더 크게 불려서 멋진 집을 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각종 범죄로부터 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변장을 하고 왔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카리브해 국가에서는 복권 당첨자들에 대한 범죄가 빈번해 상금을 수령할 때 변장을 하고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자메이카는 살인 및 강력범죄율이 높아 대부분의 로또 당첨자들이 신분 노출을 꺼린다. 지난해 6월에도 로또 1등에 당첨된 자메이카 여성이 신분을 보호하기 위해 이모티콘 마스크를 쓰고 등장해 화제가 됐다.

 
자메이카의 로또 사업을 주관하는 슈프림 벤쳐스 리미티드 기업 부사장은 “다른 나라에서는 로또 당첨자가 얼굴을 공개하는 데 크게 부담을 느끼지 않지만, 자메이카에서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익명으로 당첨금을 수령해 간다”고 밝혔다. 실제로 자메이카에서는 지난 2017년 복권 당첨 사기에 휘말린 여성이 길거리에서 흉기에 찔려 사망하는 등 관련 범죄가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