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윤기자의 콕 찍어주는 그곳] 겨울, 옛사랑을 추억하다 - 춘천 청평사(淸平寺)

수정: 2019.02.14 09:28

확대보기

▲ 춘천 청평사에는 당나라 공주와 한 청년의 가슴 아픈 이별 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온다

“섬 속의 절”


춘천 소양호 건너편, 오봉산(779m) 기슭에 자리 잡은 청평사는 애당초부터 연인들을 위하여 만든 절집인 듯하다. 춘천까지 기차를, 소양호에서는 다시금 배를 갈아타고 들어갈 수 있는 청평사는 예로부터 산과 호수를 함께 거닐 수 있는 호반산행지이자 데이트 코스로도 유명하다. 아울러 청평사는 떠나간 옛 인연의 아픈 사랑을 떠올리기에는 더더욱 알맞은 곳이기도 하다.

확대보기

▲ 보물 제 164호 지정된 청평사의 회전문. 과거 이 곳에 불경을 둔 팽이 모양의 윤장대가 있었다

옛날 옛적, 그 먼 시간을 거슬러 지금까지 슬픈 사랑의 전설이 청평사에는 전해져 내려온다. 요새 사람들 가늠에는 뜬금없는 이별 이야기 같지만 스토리 하나는 탄탄하고 국제적(?)이다. 내용인즉슨 이러하다.

중국 당나라의 태종의 딸, 그러니까 공주가 주인공이다. 이 딸을 사랑한 청년을 태종이 죽이자, 청년은 상사뱀으로 환생하여 공주의 몸에 붙어 떨어지지 않는다. 이에 공주는 이곳 청평사까지 이르게 되었고, 스님의 옷인 가사를 직접 지어 올리자 뱀은 공주와의 인연을 끊고 해탈하였다고 한다. 이에 청평사에는 상사뱀이 윤회를 벗어난 곳에 ‘회전문(回轉門)’을 지었다고 하는 옛 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온다. 잊히지 않는 과거 연인에 대한 아픈 기억을 가졌다면, 춘천 청평사의 회전문으로 가 보자.

확대보기

▲ 청평사는 소양호 기슭에 위치하고 있어 풍광이 빼어나다

청평사로 가는 길은 다양하다. 가장 손쉬운 길은 자동차로 46번 국도를 따라 올라가보면 배후령 터널이 나오고, 바로 오봉산 기슭으로 구불구불 차로 올라가면 된다. 바로 ‘청평사 관광단지’가 보인다. 여기서부터 1.8Km를 천천히 올라가면 된다. 또한 이 곳이 소양호에서 건너온 배가 멈추는 선착장이기도 하다.

확대보기

▲ 청평사로 오르는 길에 만나는 구송폭포. 춘천 3대 폭포 중의 하나다

현재 남아있는 청평사 전각 및 당우들은 최근에 지어진 것들이다. 청평사는 군사지리학적 위치로 인해 한국전쟁의 피해를 고스란히 겪었기에 예로부터 남아있는 건물은 보물 제 164호로 지정된 회전문(回轉門)이 유일하다. 청평사의 대웅전은 1990년에 복원이 되었으며, 나머지 전각들도 1970년대 이후에 지어진 것들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원래부터 청평사의 본형(本形)이 회전문이었으니 고려 이후 역사는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확대보기

▲ 청평사의 경운루. 청평사 입구의 2층 누각으로 빼어난 전경을 볼 수 있는 곳이다

여기서 회전문은 호텔이나 빌딩 입구의 그것처럼 빙글빙글 돌아가는 문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아쉽게도(?) 그런 문은 아니다. 회전문은 불경을 넣어 만든 팔각형 모양의 팽이처럼 생긴 불구(佛具)인데 이를 손으로 돌릴 때마다 부처가 설법하는 진리의 바퀴를 돌린다고 믿게 하는 도구다. 바로 이런 윤장대가 과거 이곳 청평사 회전문에 있었다고 전해진다.

확대보기

▲ 청평사 문을 나서는 연인들. 청평사에는 연인들의 방문이 많다

청평사의 역사를 간략히 소개해보면, 고려 광종 24년(973년)에 영현선사가 백암선원(白巖禪院)으로 창건하였다. 이후 고려 시대의 권문 세족이었던 이의, 이자현등이 중창, 삼창을 하여 보현원, 문수원 등으로도 불렸다. 조선 명종 대에 이르러 보우(普雨) 선사에 의해 1577년 청평사로 이름 내기 시작하여 지금에 이르렀다.

겨울의 끝자락, 춘천 청평사 오솔길을 오르며 아직도 떨쳐내지 못한 아픈 인연의 기억을 떨쳐 내는 것은 어떨까. 청평사 회전문의 기둥을 어루만지면서.

<청평사 에 대한 여행 10문답>

1. 꼭 가봐야 할 정도로 중요한 여행지야?

- 소양호에 온다면, 굳이 시간을 내어서라도 한 번은

2. 누구와 함께?

- 혼자. 물론 가족이나 연인끼리도 좋다.

3. 가는 방법은?

- 소양호 선착장에서 30분마다 청평사로 가는 배가 있다. 소요시간 15분

- 강원도 춘천시 북산면 청평리 674번지

4. 감탄하는 점은?

- 청평사로 오르는 길. 청평사 주변의 소양호 풍광들. 아름답다.

5. 명성과 내실 관계는?

- 주말에는 관광객들이 많다.

6. 꼭 봐야할 장소는?

- 회전문. 공주탑, 공주탕.

7. 토박이들이 추천하는 먹거리는?

- 청평사 아래 부용교 주변 식당들도 괜찮다. 수수부꾸미나 산채비빔밥, 메밀 전병 추천.

8. 홈페이지 주소는?

- http://cheongpyeongsa.co.kr/


9. 주변에 더 볼거리는?

- 소양호, 김유정 문학관, 책과 인쇄박물관.

10. 총평 및 당부사항

- 청평사의 전설이 그러하듯이. 잊혀지지 않는 인연의 기억이 있다면 이 곳 회전문에서 털어내기를. 근심으로 올랐던 길을 맑고(淸) 평안(平)한 마음으로 내려올 수 있을 듯.

글·사진 윤경민 여행전문 프리랜서 기자 vieniame2017@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