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중국] “엄마, 아빠가 숙제만 시켜요” 경찰 신고한 10살 소년

수정: 2019.02.20 10:03

확대보기

최근 중국 난징의 한 10살 소년이 부모를 경찰에 신고했다. 이유는 다름 아닌 숙제를 너무 많이 시키고, 공부를 안 하면 때린다는 이유였다.


아이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곧장 아이의 집으로 출동했다. 경찰과 함께 아빠를 마주한 아이는 “아빠가 내준 숙제를 다 마쳤고, 밖에 나가 잠시 놀고 싶지만, 아빠는 매일 집에서 숙제만 시킨다”면서 “살고 싶지 않다”고 눈물로 하소연했다.

하지만 아들의 하소연을 들은 아빠는 기가 막힌다는 표정을 지으며 오히려 억울함을 호소했다. 아빠는 “아들은 매일 공부를 안 하고, 놀 생각만 한다”면서 “매일 학교 선생님에게 전화를 받는다”고 전했다. 게다가 아이는 공부 시간이면 수차례 화장실을 들락거린다면서 아이 때문에 화가 나 죽을 지경이라고 토로했다.

아이의 엄마 역시 아들의 학습 태도에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아이는 매일 숙제를 대충 하고, 몰래 집 밖으로 놀러 나간다는 것이다.

상황을 파악한 경찰은 3시간에 걸쳐 부모와 아이에게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도록 설명했다. 결국 부모와 아이는 서로에게 사과하고, 경찰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누리꾼은 “요즘 세상에는 부모 노릇 하기가 너무 힘들다”, “부모의 교육 태도가 부드럽건 엄격하건 입방아에 오르게 마련”이라는 등의 댓글을 달며 자녀 교육의 어려움에 공감했다.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