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같은 장소 맞나’ 발리 명소 꾸따 비치, 몇달새 쓰레기장으로

수정: 2019.02.20 16:21

확대보기

▲ 지난해 연말 꾸따 비치(위)의 모습과 지난주 꾸따 비치(아래)의 모습

발리의 대표적 명소인 꾸따 비치가 쓰레기장으로 변하고 말았다. 자카르타포스트 등 현지 언론은 지난 20일(현지시간) 폭풍우가 몰고 온 바다 쓰레기로 가득 찬 꾸따 비치를 조명했다.

 
꾸따 비치는 국내에도 잘 알려진 발리의 명소로 ‘파라다이스’로 불릴 만큼 아름답고 깨끗한 해변을 자랑한다. 서핑의 천국이기도 해 매년 전 세계의 서퍼들이 몰려드는 관광 명소다.

그러나 우기에 접어들면서 폭풍우가 몰고 온 각종 플라스틱 쓰레기들이 해변을 뒤덮었고, 이전의 모습은 흉측하게 변해버렸다. 지난 13일 꾸따 비치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은 네티즌은 “17년간 이런 상황은 처음”이라면서 “플라스틱의 양이 비현실적으로 많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꾸따 비치의 풍경과 비교해도 같은 장소인가 하는 의심이 들 정도로 쓰레기의 양은 어마어마하다.

해안 관리소는 폭풍우가 몰고 온 플라스틱 잔해를 치우기 위해 수백 대의 트럭과 청소부를 동원하고 있지만, 하루에도 몇 번씩 폭풍우가 몰고 오는 쓰레기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커뮤니케이션에 실린 2017년 연구논문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바다 쓰레기의 주범 중 한 곳이다. 연구진은 인도네시아에서만 20만 톤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바다로 흘러 들어간 것으로 추정했다.


현지 환경청의 푸투 에카 메르타완은 “우기만 되면 쓰레기가 해안가로 밀려오곤 한다. 그러나 최근 들어 상황이 더 심각해졌다”고 설명했다. 바다 쓰레기 문제가 심각해지자 발리 주정부는 2017년 ‘쓰레기 비상사태’를 선언하고 지난해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금지하고 나섰다. 그러나 현지인들은 플라스틱 쓰레기가 해안가로 밀려오는 현상은 우기 내내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