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중국] ‘자수범들, 줄을 서시오!’, 사기범 299명 경찰서 몰려

수정: 2019.02.21 13:37

확대보기

“자수하러 온 사람들, 줄을 서시오!”


지난 18일 저녁 중국 하이난성 둥팡시(东方市) 공안국에는 인터넷 사기범 299명이 자수하기 위해 몰려와 인산인해를 이루는 진귀한 풍경이 연출됐다.

이는 중국 공안이 자수하는 범죄자에게 죄를 감면해 주는 관엄상제(宽严相济) 형사제도를 확대했기 때문이다.

해남일보(海南日报)에 따르면, 최근 공안국과 범죄소탕 전담반은 인터넷 사기범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으로 314명의 범죄 용의자가 여전히 도주 중인 것을 알아냈다.

이에 18일 공안은 자수하는 범죄자에게 처벌을 관대하게 함으로써 새 삶의 기회를 주기로 하고, 314명의 도주범에게 2월 19일 저녁 6시까지 공안기관에 자수할 것을 촉구했다.

확대보기

둥팡시 경찰 책임자는 “규정 시일 내 본인의 범죄 사실을 자진해서 진술하고, 부당 이득금을 적극적으로 반환하는 범죄자에게는 처벌을 낮추거나 보석 심사를 진행토록 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한시적인 자수 촉구 정책은 극적인 효과를 불러왔다. 잠시 뒤 전화통은 불이 났고, 자수하는 사기범들이 몰려오면서 공안국은 북새통을 이뤘다. 경찰의 지시로 자수범들은 긴 줄을 서서 대기해야 했다.

심지어 공안국은 자수하는 사기범들의 단체 사진까지 찍어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려 눈길을 끌었다.


19일 저녁 6시까지 299명의 사기범이 자수하는 ‘큰 성과’에 누리꾼도 지지의 메시지를 올렸다.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