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자연의 저주?…딸기우유 색깔로 변한 멜버른 소금 호수

수정: 2019.02.23 17:09

확대보기

▲ 호주 포트멜버른 웨스트게이트파크의 소금호수가 어김없이 분홍색으로 변했다

호주 멜버른의 한 호수가 딸기우유가 연상되는 분홍빛으로 변해 주민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호주 연합통신(AAP)은 현지시간으로 20일 포트 멜버른의 웨스트게이트공원 내 호수가 다시 분홍색으로 변했다고 보도했다.

 
‘소금호수’라고 불리는 이곳은 날씨가 따뜻해지면 분홍색으로 변해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이다. AAP는 올해도 호수의 색은 어김없이 분홍색으로 변했고 단 몇 달간 볼 수 있는 신기한 광경에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원 관리자 필 페글러는 “이 호수는 염도가 매우 높다. 호수 밑바닥에서는 소금결정체가 있는데 여기에 해조류가 붙어 자란다. 강수량이 적고 더운 날씨가 계속되면 이 해조류가 박테리아와 서로 반응해 붉은 빛을 띠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는 매우 자연스럽고 무해한 현상으로, 날씨가 추워지면 호수 본래의 색으로 되돌아간다고도 덧붙였다.

확대보기

▲ 호주 힐리어 호수의 모습

동화에나 나올 법한 분홍색 호수는 이 곳만 있지는 않다. 1802년 발견된 호주의 힐리어 호수도 분홍빛을 띤다. 면적이 15헥타르에 이를 만큼 거대한 힐리어 호수는 오래 전 바다였으나 지형 변화로 호수가 된 것으로 추정된다. 전문가들은 호수의 높은 염도와 바다에서 발견되는 플랑크톤이 이를 뒷받침한다고 설명한다.
세네갈의 레트바 호수도 같은 이유로 붉은빛을 띤다. 관광지로도 유명한 이곳은 특유의 물빛 때문에 ‘락 로즈(Lac Rose)’라고도 불린다. 레트바 호수는 소금을 채취하며 살아가는 주민들에게 삶의 터전이기도 하다.
 
분홍색 호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호주 당국은 기온이 내려가고 강수량이 증가하면 호수가 본래의 색으로 돌아간다며 날씨가 추워지기 전 호수의 풍경을 만끽하라고 조언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