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몸무게 268g…세계서 가장 작은 남아, 5개월만에 무사 퇴원

수정: 2019.02.27 11:09

확대보기

▲ 몸무게 268g…세계서 가장 작은 남아, 5개월만에 무사 퇴원

세계에서 가장 작은 몸무게로 태어난 남자아이가 5개월 만에 병원에서 무사히 집으로 돌아갔다.

일본 게이오대학병원은 26일 지난해 8월 몸무게 268g으로 태어난 도쿄도의 남아가 스스로 모유를 마실 수 있을 만큼 성장해 지난 20일 퇴원했다고 발표했다. 퇴원할 때 아이 몸무게는 3.238㎏이었고, 다행히 큰 합병증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현지언론은 물론 세계 여러 외신에 소개될 정도로 화제를 모은 이 아이는 지난해 8월 임신 7개월(24주)째 긴급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났다. 당시 의료진은 아이의 몸무게가 더는 늘지 않아 위험하다고 판단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는 태어날 당시 양손 안에 쏙 들어갈 정도로 작았다. 의료진은 신생아집중치료실(NICU)에서 면역력이 약한 아이에게 감염증이 생기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였고 호흡과 영양 관리에도 신경 썼다. 이에 따라 아이는 원래 출산 예정일보다 2개월 뒤인 지난 20일 퇴원할 수 있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일본에서는 보통 몸무게 1㎏ 미만으로 태어나는 아이를 초미숙아(초저출생 체중아)라고 부른다. 이들 아이는 장기가 충분히 성숙하지 않아 호흡장애나 심부전을 일으키기 쉽고 심각한 감염증도 걸리기 쉽다. 의료체계를 갖춘 선진국에서의 최근 생존율은 90%까지 높아졌다고 알려졌지만, 몸무게가 300g 미만인 초미숙아의 경우 생존율은 극히 낮고 특히 남아의 경우 더욱 그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주치의 아리미쓰 다케시 게이오의대 조교수는 “작게 태어난 아이라도 건강하게 퇴원할 수 있다는 점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미국 아이오와대학에서 운영하는 전 세계 초미숙아 등록 사이트에 따르면, 지금까지 몸무게 300g 미만으로 태어나 무사히 퇴원한 아이는 23명이며, 남아는 이 중 4명에 불과하다. 지금까지 기록은 독일에서 2009년 임신 24주에 274g으로 태어난 남아가 가장 작았다. 여자아이 기록은 2015년 독일에서 임신 25주에 252g으로 태어난 아이가 가장 작다.

사진=게이오대학병원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