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중국] ‘가상 아이돌’의 역사적 콘서트…눈물 흘린 팬들

수정: 2019.03.02 14:25

확대보기

▲ 중국의 가상 아이돌 ‘뤄 톈이’의 콘서트 장면

확대보기

▲ 중국이 낳은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랑랑(왼쪽)과 합동 콘서트를 펼친 가상 아이돌 뤄 톈이(오른쪽)

중국의 ‘가상 아이돌’이자 보컬로이드인 뤄 톈이(洛天依)가 중국이 낳은 최고의 피아니스트 랑랑(郎朗)과 역사적인 합동 콘서트를 열었다.


뤄 톈이는 자신만의 목소리와 개성으로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상 아이돌이다. 실제하지 않는 가상 속 아이돌임에도 불구하고, 이미 수많은 ‘추종자’들이 뤄 톈이의 팬을 자처하고 있다.

지난달 23일 상하이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이번 공연은 중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피아니스트와 역시 중국인이 가장 열광하는 가상 아이돌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공연 발표 시점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콘서트 티켓의 가격이 1580위안(약 27만원)에 달할 정도로 비싼 편이었지만 일찌감치 매진됐고, 이날 공연장 앞에는 두 ‘인물’의 역사적인 합동 공연을 보기 위해 몰린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날 공연에서 랑랑은 라이브 피아노 연주를, 뤄 톈이는 이에 맞춰 준비된 노래를 불렀고 팬들은 뤄 톈이의 곡을 따라 열창하며 때로는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피아니스트 랑랑은 공연 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한 인터뷰에서 “나는 뤄 톈이가 얼마나 영향력있는 가상 아이돌인지 이미 알고 있고, 매우 귀엽다고 생각한다”면서 “내 음악과 뤄 톈이가 만났을 때의 영향력이 매우 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뤄 톈이를 만든 상하이 허녠 정보기술 주식회사는 총 2시간 분량의 공연을 위해 중국과 일본의 합작 개발팀 200명이 장장 6개월간 밤낮을 지새웠다고 설명했다.

2012년 상하이 허녠 정보기술 주식회사의 모기업인 야마하가 제작한 3세대 보컬로이드 뤄 톈이는 중국에서 성우로 활동하는 샨신의 목소리를 토대로 본격적인 보컬로이드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지난 7년간 뤄 톈이와 관련한 콘텐츠를 구입하는데 2만 홍콩달러(한화 약 290만원)을 썼다는 17세 홍콩 학생은 “뤄 톈이는 완벽하다. 비록 실제하는 사람은 아니지만, 그녀는 내가 원하는 무엇이든 될 수 있다. 마치 오로지 내게만 속해있는 맞춤 아이돌같은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랑랑과의 이번 콘서트를 위해 SNS에서 크라우드펀딩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모은 5000위안(약 85만원)은 뤄 톈이를 위한 꽃을 사는데 썼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은 유명한 게임이나 만화에서 파생된 캐릭터 또는 독자적으로 탄생시킨 캐릭터를 이용한 가상 아이돌 시장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가상 아이돌 시장 규모는 1억 위안(약 169억 원)에 불과했지만, 2023년에는 15억 위안(2522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