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슈가 대디’에게 한 달 용돈 약 700만원 받는 여대생 사연

수정: 2019.03.04 15:34

확대보기

▲ ‘슈가 베이비’를 자처한 여대생 니코 말

나이에 어울리지 않는 사치스러운 삶을 사는 새내기 대학생의 뒤에는 ‘슈가 대디’가 있었다. 호주 출신으로 대학에서 마케팅을 전공하고 있는 니코 말(19)은 ‘슈가 대디’와 독점적 관계를 맺는 대가로 매달 수백만 원을 받고 있다. ‘슈가 대디’는 돈 많은 중년 남성을 일컫는 신조어로, 주로 비싼 등록금과 생활비를 감당하지 못하는 여대생들과 데이트를 즐기며 대가를 지불하는 일종의 스폰서다. ‘슈가 베이비’는 ‘슈가 대디’의 상대 여성을 지칭한다.

 
니코는 4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50대 미혼 남성과 데이트를 하며 매달 6000천 달러(약 675만원)의 생활비와 각종 호화 선물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녀는 “슈가 대디 덕분에 전 세계 곳곳의 이국적 휴양지를 여행하고, 요트를 즐기며, 비싼 레스토랑을 찾는다”고 밝혔다. 그녀는 “솔직히 처음 슈가 베이비가 되기로 결심했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질지 예상할 수 없었지만 지금은 매우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확대보기

겨우 19살에 ‘슈가 베이비’를 자처한 니코는 주변의 부정적인 시선은 이해하지만 여느 연인과 다를 바 없다고 강조했다. 그녀는 “다른 사람들처럼 평범한 데이트를 즐기고 있다. 내가 머리 손질을 위해 미용실을 찾으면 ‘슈가 대디’는 나를 위해 4시간을 꼬박 기다려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년 남성을 만나 보니 그저 빈둥거리기만 하려는 또래보다 낫다. 슈가 대디는 내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제공하며 매우 신사적”이라고 밝혔다.
 
니코는 매달 최소 하나의 샤넬 제품과 생활비를 받는 대신 매주 하루 슈가 대디와 데이트를 하도록 규칙을 세웠다. 그러나 그녀의 슈가 대디는 명품 선물과 집세는 물론 학비까지 제공하고 있으며, 집과 자동차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데일리메일은 금전적 보상에 따르는 육체적 관계의 강압은 없는지 물었으나, 니코는 육체적 관계가 기본이 되기는 하지만 전혀 강압적이지 않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슈가대디-슈가 베이비 만남 전문 사이트 ‘시킹어레인지먼트닷컴(SeekingArrangement.com)’에 따르면 가입자 수는 꾸준히 증가해 현재 190만 명이 넘었다. 등록금 부담을 이기지 못한 여대생들이 대거 유입되면서 하나의 문화처럼 자리잡아 정기 모임까지 생겼다. 해당 사이트는 지난 2015년 중국에도 진출해 회원 수 30만 명을 모으며 급성장했지만 지난해 중국 정부가 개입하면서 공식 계정은 일단 폐쇄된 상태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