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동료 경찰관 심장마비로 죽자 식음 전폐한 ‘경찰 낙타’ 뭉클

수정: 2019.03.05 16:47

확대보기

▲ 순찰 중 심장마비로 순직한 시브라지 가드비와 그의 경찰낙타의 모습

‘경찰 낙타’ 한 마리가 동료 경찰관 사망을 애도하기라도 하는 듯 물과 먹이를 거부하고 있다. 지난 4일(현지시간) '타임스 오브 인디아'는 파키스탄과 인도 접경 지대 쿠치지역의 핑글셔를 순찰하던 인도 경찰관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오랫동안 국경 지대 감시를 맡아온 시브라지 가드비(56) 부소장은 지난 1월 24일 평소와 다름 없이 파트너인 ‘경찰 낙타’와 함께 순찰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가드비가 그날 오전 9시30분쯤 핑글셔 지역에 도착했고 낙타에게 먹이를 준 뒤 곧바로 쓰러졌다고 밝혔다. 한 소식통은 “가드비 부소장은 큰 병원으로 옮기는 중간중간 상태가 계속 악화됐고 결국 조그만 민간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해당 지역을 살뜰히 돌봐온 경찰관의 죽음에 마을 전체는 비통함에 빠졌고 가드비와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낙타도 물과 먹이를 거부하고 있다. 낙타를 돌보고 있는 해양경찰 칸트 조사관은 “낙타가 가드비의 죽음을 애도하는 듯 하다. 식음을 전폐해 건강이 우려되지만 낙타의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민들은 낙타가 가드비를 그리워하는 것 같다며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사진=더 타임스 오브 인디아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