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자기 팔 물어뜯은 침팬지, 알고보니 관람객이 던진 마약 복용

수정: 2019.03.08 14:55

확대보기

▲ 노르웨이 최대 도시 크리스티안산에 위치한 디레파르켄 동물원의 유일한 침팬지 율리오(39)

노르웨이 한 동물원에서 누군가 울타리 안으로 던진 액체를 마신 침팬지가 이상행동을 보이는 일이 발생했다. 데일리메일은 6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최대 도시 크리스티안산에 위치한 디레파르켄 동물원의 유일한 침팬지 율리오(39)가 관람객이 던진 물병 속 액체를 마신 뒤부터 이상행동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해당 동물원 수의사인 롤프 아른 올버그는 “멀쩡하던 율리오가 갑자기 자신의 팔을 물어뜯기 시작해 사육사들이 발칵 뒤집어졌다”고 밝혔다. CCTV 보안 카메라 영상을 확인한 사육사들은 울타리 안으로 떨어진 물병 속 액체를 마신 뒤부터 율리오가 이상 행동을 보인 것을 확인했다. 동물원 측은 율리오가 평소 탄산음료를 즐겨 마셨으며 해당 액체 역시 탄산음료인 줄 알고 마셨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다행히 율리오는 물어뜯은 팔을 꿰매는 수술이 끝난 뒤 이상행동을 멈췄다.

 
율리오의 혈액과 소변을 채취해 정밀검사를 한 동물원 측은 율리오의 혈액에서 불특정 다량의 마약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침팬지가 마신 것은 단순 음료가 아닌 마약이었던 것. 수의사 올버그는 “검출된 마약의 양으로볼 때 침팬지 상태가 이 정도인 것만도 다행이다. 율리오는 죽을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자체 조사를 끝마친 디레파르켄 동물원은 사건을 경찰로 넘기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사육사들은 누가 마약을 침팬지 우리에 던졌는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율리오는 1979년 아직 새끼이던 때 어미에게 거부당한 뒤 지금의 동물원 원장 가족에게 입양되면서 유명해졌다. 1981년에는 노르웨이 방송사가 제작하 어린이 다큐멘터리의 주인공이 되었으며 이후 동물원에서 가장 인기있는 동물로 자리잡았다.
 
한편 노르웨이 경찰은 목격자의 증언과 CCTV 영상, 물병 등 증거품을 토대로 침팬지에게 마약을 던진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