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남미] 페루에는 토르 50명, 헐크 23명, 아이언맨 1명이 산다

수정: 2019.03.20 10:25

확대보기

"페루에 헐크는 20명이 넘지만 스파이더맨은 단 1명뿐입니다"


페루 주민등록청이 최근 영화 '캡틴 마블'의 개봉에 맞춰 이색적인 조사 내용을 공개했다. 마블 영화에 등장하는 슈퍼 히어로의 이름을 가진 주민들의 수를 조사해 발표한 것.

코미디 같지만 페루엔 슈퍼 히어로의 이름을 실명으로 가진 주민이 꽤 된다. 먼저 스파이더맨, 헐, 아이언맨 등 마블 코믹스 슈퍼 히어로를 다수 탄생시킨 '슈퍼 히어로의 아버지' 스탠 리를 보면 페루에는 '스탠 리'라는 이름을 가진 주민이 3명 살고 있다. 물론 개명한 것이 아니라 태어난 직후 붙여진 실명이다.

페루에서 가장 쉽게 만날 수 있는 슈퍼 히어로는 '토르'다. 토르라는 이름을 가진 페루 주민은 모두 50명으로 조사됐다.

그에 비해 토르의 동생은 턱없이 부족해 보인다. '로키'라는 이름을 가진 페루 주민은 고작 2명뿐이었다. 헐크는 '넉넉한' 편이다. 페루 주민등록청에 따르면 페루 전국엔 '헐크'라는 이름을 가진 주민 23명이 살고 있다. 반면 헐크로 변하는 박사 브루스 배너와 동명인 주민은 2명이다.

스파이더맨은 귀한 몸이다. 페루에서 '스파이더맨'이라는 실명을 가진 사람은 단 1명뿐인 것으로 조사됐다. 스파이더맨은 1명뿐이지만 피터 파커는 4명이나 된다.

아이언맨은 존재할까? 아이언맨은 실존할 뿐 아니라 '박자'까지 맞는다. 페루에는 아이언맨이라는 이름을 가진 주민 1명, 아이언맨으로 활약하는 '토니 스타크'라는 이름을 가진 주민 1명이 살고 있다.


현지 언론은 "이색적인 이름 짓기에서 페루 주민들이 특히 소질(?)을 보인다"며 특히 슈퍼 히어로의 이름을 선호하는 경향이 많다는 사실이 이번 조사에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