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머리카락 어디갔어” 삭발한 아빠보고 오열한 아기

수정: 2019.03.21 17:37

확대보기

삭발을 하고 나타난 아버지를 보고 이마를 부여잡으며 오열하는 아기의 영상에 사람들이 열광하고 있다. 미국 뉴욕 마운트 버논에 사는 여성 멜리사 해리스(33)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생후 8개월된 아들 메이슨 카터 해리스의 모습이 담긴 16초짜리 동영상 하나를 트위터에 공유했다.

확대보기

영상은 아기 의자에 앉아있던 메이슨 앞으로 아버지 그레그 해리스 주니어(31)가 나타난 순간을 담고 있다. 그레그가 인사를 하며 방으로 들어온 순간 메이슨은 고개를 돌려 몇 초간 아버지를 응시했다. 그리고는 이내 한숨을 들이쉬더니 이마를 부여잡고 오열하기 시작했다. 평소의 아버지를 기대했던 아들 앞에 그레그는 삭발을 하고 나타났고 메이슨은 아버지의 짧아진 머리카락을 보고 눈물을 쏟았다.

확대보기

메이슨은 아버지에게 등을 돌리고 걷잡을 수 없이 오열하더니 다시 한번 그레그를 쳐다보고는 더 크게 울기 시작했다. 메이슨의 어머니 멜리사는 트위터에서 “아들이 삭발한 아버지를 보고 화가 난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메이슨의 영상은 공유되자마자 순식간에 650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엄청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멜리사는 “이렇게 화제가 될 줄 몰랐다”면서 “단지 가족과 친구들과 함께 즐거운 순간을 나누고 싶었을 뿐인데 지금은 곳곳에서 메이슨의 동영상이 보인다”고 놀라워했다. 멜리사는 아들 메이슨이 매력적이고 사랑스러운 아기라면서 항상 미소를 띠고 있지만 이번에는 예외였다고도 덧붙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