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남미] “매일 아이스크림 주세요” 가짜 공문 보낸 경찰 직위해제

수정: 2019.03.22 15:33

확대보기

얼마나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으면 이런 짓까지 저질렀을까? 아이스크림 전문점에 매일 아이스크림을 '협조'해 달라며 가짜 공문을 보낸 경찰이 옷을 벗게 됐다.


아르헨티나 코리엔테스주에서 최근 벌어진 일이다. 현지에서 유명한 아이스크림 전문점 '그리도'의 매장을 운영하는 한 자영업자가 지난 주말 모바일메신저 '왓츠앱'에 한 장의 사진을 올리면서 사건은 세상에 알려졌다.

19호 경찰서에서 보냈다는 공문의 사진이다. 공문에서 경찰은 "매일 1회 아이스크림을 경찰에 제공해줬으면 한다. 귀사의 소중한 협조를 바란다"고 적혀 있다.

귀사가 제공하는 아이스크림은 임무를 수행하는 경찰들이 먹게 될 것이라고 용도(?)도 명확하게 밝히고 있다. 사진 속 문서엔 담당자의 서명과 공식 도장까지 찍혀 있다. 사진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모바일메신저에선 진위 논란이 일었다.

사진을 본 일부 사용자들은 "경찰이 뒷돈을 요구하는 일은 종종 있지만 설마 아이스크림을 얻어먹으려고 공문까지 보냈을까?"라며 의구심을 제기했다.

누군가 장난삼아 이런 문서를 만들었을 것이라는 말도 돌았다. 하지만 문서는 진짜였다. 이렇게 확인한 건 코리엔테스주 경찰 당국이다.

코리엔테스 경찰총장 펠릭스 바르보사는 20일(현지시간) "모바일메신저를 통해 돌고 있는 사진 속 문서는 경찰서에서 나간 게 맞다"고 확인했다.

하지만 문서의 내용에 대해선 "(매일 아이스크림을 얻어먹으려 한) 경찰이 임의로 작성해 문제의 아이스크림 전문점에 전달한 것"이라고 밝혔다. 형식적으론 경찰의 문서가 맞지만 '가짜'라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그는 "문제의 문서를 만든 경찰을 즉각 지위해제하고 징계절차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한편 사건이 불거지면서 코리엔테스주 경찰의 도덕적 해이와 근무태만은 이슈가 되고 있다.


현지 언론은 "최근 주지사가 긴급신고접수센터를 방문했을 때 낮잠을 자던 경찰이 징계를 받았다"면서 코리엔테스주 경찰이 주민들의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