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인도] 자가격리자 집에 ‘방문금지’ 딱지, 손등엔 도장…인권침해 논란

수정: 2020.04.08 16:35

확대보기

▲ 인도 코로나19 자가격리자의 집 입구에 붙어있는 ‘방문금지’ 표지(사진=BBC)

확대보기

▲ 자가격리 중이라는 의미의 스탬프를 손등에 찍은 인도 시민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인도에서 자가격리자에 대한 인권침해가 이어지고 있다는 폭로가 나왔다.


영국 BBC의 8일 보도에 따르면 인도 수도 뉴델리에 사는 바라트 딩그라의 집에 지난달 22일 미국에서 귀국한 형과 형수가 찾아왔다. 이들은 정부의 지침대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나, 미국에서 귀국한 형 내외 뿐만 아니라 다른 가족들에게서도 코로나19 증상은 찾아볼 수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웃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갔던 딩그라의 가족들은 따가운 눈초리를 받기 시작했다. 당국이 이들의 집 대문에 ‘방문금지. 자가격리자의 집’이라는 딱지를 붙여놓았기 때문이다.

딩그라는 BBC와 한 인터뷰에서 “자가격리가 정부의 지침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고 이를 열심히 따르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방문금지’와 같은 딱지 때문에 스트레스와 심리적 압박이 매우 심하다”면서 “우리 집은 구경꾼이 몰리는 동물원이 돼 버렸다. 행인들이 대문에 붙은 딱지 앞에서 사진을 찍기도 하고, SNS에 우리 집 앞에서 찍은 사진들이 올라오기도 한다”고 토로했다.

이어 “사람들이 코로나19 감염을 주의해야 하는 것도 이해하고, 공무원들도 우리에게 친절하게 대해주기는 하지만 이런 식의 낙인이 누군가에게는 상처가 될 수도 있다”면서 “자가격리가 반드시 감염자에게만 해당되는게 아니라, 주의하는 차원에서 실시되는 조치라는 것을 사람들이 알아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BBC는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는 인도 전역에서 이와 비슷한 처지에 있는 사람들이 상당수 존재한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일부 지역에서는 자가격리 중인 주민의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도 해 논란이 일었다.

남부 카르나타카주 주도 방갈로르와 텔랑가나 주도 하이데라바드에서는 자가격리 중인 사람들의 이름과 주소를 공개했다. 특히 하이데라바드에서는 자가격리 중인 19명의 전화번호까지 유출됐고, 피해자들이 협박전화를 받는 일도 발생했다.

이에 현지의 한 변호사는 BBC와 한 인터뷰에서 “이름뿐만 아니라 주소까지 주는 것은 사생활 보호의 권리를 무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인도 정부는 자가격리가 결정된 시민들의 손에 지워지지 않는 잉크로 도장을 찍는 방식 등을 이용해 방역을 강화하고 있지만, 확진자를 막기에는 역부족인데다 인권침해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한편 현지시간으로 8일 오전 10시 기준, 인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5194명, 사망자는 149명으로 집계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