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여기는 호주] “중국으로 돌아가!”...동양인 직원에 막말하는 백인 여성

수정: 2020.04.10 13:27

확대보기

확대보기

호주의 한 백인 여성이 통신회사 매장에서 동양인 직원에게 "중국으로 돌아가라", "네 가족 모두 추방 당할 것"이라는 인종차별적인 막말을 퍼부어 비난이 일고 있다.


호주 스카이 뉴스, 데일리메일 호주판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의하며 이 사건은 지난 9일 (이하 현지시간) 오전 11시경 시드니 남부 미란다 웨스트필드 쇼핑센터에 위치한 텔스트라 매장에서 발생했다. 텔스트라는 호주 최대의 국영통신회사이다.

마스크를 한 동양인 직원은 매장에 들어온 이 여성 손님에게 코로나19 전염 방지를 위해 손세정제를 사용할 것을 권고했고, 혹시 최근 해외를 여행한 적이 있는지, 혹은 독감과 유사한 증상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와중에 이 여성 손님과 직원 사이에 논쟁이 발생했고, 이 여성은 동양인 직원한테 상담 받을 것을 거부했으며, 직원은 손님에게 매장을 떠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 여성은 "내가 아니라 당신이 떠날 것이며, 당신 가족 모두 추방 당하게 될 것"이라고 막말을 퍼부었다. 이에 동양인 직원이 "나는 호주서 태어났다"고 하자 이 여성은 "여기서 태어났던 말던 상관 없다. 나는 호주서 태어난 호주의 여왕"이라고 대답 했다. 이에 동양인 직원은 "잘 났어"라고 대답하기도 했다.

당시 이 논쟁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공개 되었으며 해당 여성은 마스크를 착용하지도 않고 1.5m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시한 채 자신의 휴대폰을 동양인 직원에게 들이대며 촬영하기도 했다.

여성은 자신의 휴대폰으로 촬영을 하며 "당신 가족 모두 추방 당할 것"이라고 말하고 "당신 이름이 뭐냐"며 동양인 직원의 이름을 재차 물어 보았다. 동양인 직원도 "당신 이름은 뭐냐"며 "나가 달라"고 요청했다. 매장 내에서 촬영된 동영상은 여기서 끝나고, 결국 여성은 매장을 나간 것으로 보이며 매장을 떠나기 전 또 다른 막말을 퍼부었다.

해당 여성은 매장을 떠나기전 동양인 직원에게 "중국으로 돌아가라"라고 소리쳤고, 다른 2명의 직원에게도 "우리 가족이 이 매장을 당장 문 닫게 할 것"이라고 협박했다. 이어 매장을 떠나던 여성은 다시 돌아와서는 다른 유색인 직원에게 "당신도 (돌아가라), 인도인"이라고 소리치며 매장을 떠났다.

텔스트라 직원은 "호주내 중국계 동양인들이 불쌍하다는 느낌이 든다"며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우리를 조롱하고 마치 2류 시민인 것처럼 대한다"고 토로했다. 우리는 "우리는 여기서 일을 하는 거지 욕을 얻어 먹기 위해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호소했다.

신고를 받고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해당 여성은 쇼핑 센터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뉴사우스웨일스(NSW) 경찰 대변인은 "해당 사건의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라고 발표했다.


호주 인권 위원회는 "최근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호주내 동양인에 대한 인종차별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10일 오전 현재 호주는 6109명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발생해 이중 51명이 사망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