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핵잼 사이언스] 메르스 백신 개발이 코로나19 백신 개발 돕는다?

수정: 2020.04.12 09:48

확대보기

▲ 코로나19를 일으키는 SARS-CoV-2의 표면 돌기 단백질의 입체 구조.(사진=NIH)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은 사실 처음 나온 것이 아니다. 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으로 사스와 메르스가 있는데 특히 사스가 코로나19와 매우 유사해 코로나19의 원인 바이러스는 SARS-CoV-2라고 명명됐다. 지금 와서 생각하면 당시에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나 치료제를 개발하지 않았던 것이 매우 아쉽지만, 시도가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최근 미국 아이오와대와 조지아대 공동연구팀은 쥐를 이용한 동물 모델에서 메르스 백신의 효과를 입증했다. 이들이 개발한 메르스 백신은 코로나19에 대해서 효과가 입증되지는 않았지만, 코로나19나 범용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신기술을 사용해 관심을 끌고 있다.

연구팀의 아이디어는 무해한 바이러스에 치명적인 바이러스의 표면 단백질을 입혀 백신으로 사용하는 것이다.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parainfluenza virus)는 이름과는 달리 인플루엔자처럼 심한 증상이나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오지 않은 순한 바이러스다. 연구팀은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 표면에 코로나바이러스의 돌기(spike) 단백질을 결합해 가짜 코로나바이러스를 만들었다. 이 바이러스를 쥐에게 투여한 결과 치명적인 수준의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에도 모두 생존했다.

이 가짜 코로나바이러스는 항체 생산 유도 능력은 약했지만, 대신 T 세포의 기능을 활성화해 폐에서 심각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막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코로나19에도 효과를 보인다는 보장은 없지만, 연구팀은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코로나19는 물론 범용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개발 플랫폼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당장의 코로나19 사태도 큰 문제지만, 앞으로 유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이 매년 유행한다면 그 피해는 상상을 초월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현재 유행 중인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집중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형태의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개발 플랫폼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 물론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백신이 효과적이라는 보장은 없지만, 상황의 심각성을 생각할 때 시도해 볼 만한 가치는 있을 것이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