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우주를 보다] 별이 되어라…아기별의 부화장 ‘창조의 기둥들’ 포착

수정: 2020.04.13 16:26

확대보기

▲ 적외선으로 촬영된 독수리 성운(좌측)과 가시광으로 촬영된 성운. 사진=NASA, ESA/Hubble and the Hubble Heritage Team

역사상 가장 위대한 우주사진 중 하나로 손꼽히는 ‘명작’ 사진의 적외선 이미지가 새롭게 공개됐다.


최근 미 항공우주국(NASA)은 허블우주망원경으로 촬영한 일명 ‘창조의 기둥들’(Pillars of Creation)의 사진을 SNS를 통해 공개했다.

확대보기

유령처럼 우뚝 서 보이는 이 사진의 대상은 ‘독수리성운’(Eagle Nebula·M16)이다. 마치 동굴의 석순처럼도 보이는 이 성운은 지구에서 약 7000광년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으며 고밀도의 수소와 먼지들로 꽉 차있다. 이 성운에 창조의 기둥들이라는 별칭이 붙은 것은 이 곳에서 수많은 별들이 탄생하는 아기별의 부화장이기 때문이다.

확대보기

앞서 지난 1995년 허블우주망원경은 기둥처럼 서 있는 독수리성운을 촬영해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으며, 20년 후인 2015년 과거보다 훨씬 더 선명하고 넓은 관측시야를 자랑하는 같은 성운 사진을 촬영해 공개한 바 있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이 과거와 다른 점은 적외선으로 촬영된 점이다. 기존 사진은 가시광으로 촬영한 여러 이미지를 합쳐만든 반면 이번에는 적외선으로 촬영해 가시광이 볼 수 없는 성간 먼지의 안을 들여다볼 수 있다.
다만 수소가스와 먼지가 아름답게 보이는 가시광 사진과는 달리 적외선은 유령이 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독수리 성운의 기둥 중 왼쪽에 보이는 가장 큰 기둥의 길이는 무려 4~5광년에 달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