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중국] 中, 한달 동안 마스크 38억 개·방호복 3752만 벌 수출

수정: 2021.09.23 13:57

중국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 세계 각 국을 대상으로 마스크 38억 6000만 장을 수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상무부(商务部)는 지난 3월 1일부터 이달 4일까지 약 1개월 동안 총 102억 위안(약 1조 7600억 원) 상당의 방역 물자를 수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시기 중국 당국은 △마스크 38억 6000만 장 △코로나19 진단 시약 284만 개 △방호복 3752만 벌 △보건용 보호안경 841만 개 △적외선 체온계 241만 개 △호흡기 1만 6000대 등을 전 세계 58개국에 수출했다.

이날 기준 중국으로부터 진단 시약, 의료용 마스크, 방호복, 호흡기, 적외선 체온계 등 5개 주요 의료용품을 수입한 곳은 전 세계 58개 국가와 4개 국제기구로 확인됐다. 또, 71개 국가와 10개 국제기구가 중국 기업과 의료 물자 상업 구매 계약 관련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중국 상무부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 대외 무역 경제가 입은 피해 규모에 대해서도 공개했다.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中国贸促会) 조사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전 세계 124개 국가와 연결됐던 중국 내 항공, 선박, 열차편에 대해 일부 제재가 계속되고 있는 상태다. 이 가운데 코로나19 발병 상황이 악화된 일부 30개 국가에 대해서는 항공편과 선박 등 일체의 상품 무역 관련 조치가 이어지고 있다.

중국 상무부 가오 대변인은 코로나19가 미친 중국의 대외 무역 상황에 대해 “주로 국제 물류 유통의 지체 문제와 화물의 통관 과정에서 오는 시간 지체 및 가격 증가 등으로 국가 간의 상거래 저해 요소 문제가 산적한 상태”라면서도 “다만, 상무부는 향후 대외 무역 업체의 원활한 상행위 증진을 위해 각 국의 제휴, 협력 서비스에 적극 가담, 불필요한 규제 조치의 해제와 글로벌 공급 체인의 개방 및 안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실제로 중국 내 외국 무역 업체의 근로자 조업 복귀율은 지난 1일 기준 76%를 넘어선 상태다. 이들 중 무역 중점 기업으로 선정됐던 대형 국외 기업의 생산 능력 수준은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해 약 70%를 회복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지난 3월 신청 접수가 시작된 제3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第三届中国国际进口博览会)의 참가 기업체는 약 1000곳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박람회 개최 측 집계에 따르면, 해당 박람회 내부 전시 계약 업체 수는 이날 기준 전체 박람회 면적 대비 60% 이상 완료된 상태다. 더욱이 올해 박람회에는 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의료 기기 및 의약 보건 전시 사업에 대한 국내외 업체의 문의가 급증한 상태다. 박람회 개최 측은 향후 해당 구역 면적을 추가 확충, 전 세계 500대 의료 기기 업체 중 약 80% 이상의 업체가 참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약품, 의료기기, 재활 기기, 산소호흡기, 적외선 체온기, 방역용 마스크 생산업체 등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증한 의료 관련 기기 업체에 대한 참여가 이어질 전망이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