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투명한 오렌지색 3000만년 전 호박에 갇힌 ‘물방울’

수정: 2020.04.19 14:02

확대보기

약 2000~3000만 년 전 것으로 추정되는 호박(琥珀, amber)에서 미처 다 굳지 않은 물방울이 발견됐다. 미국의 한 화석 연구가는 17일(현지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도미니카공화국에서 발견된 호박을 공개했다.


지름 5cm 크기의 투명한 주황색 호박에는 여러 마리의 곤충은 물론 흔히 볼 수 없는 물방울까지 화석으로 남아 있어 관심을 끈다. 연구가는 “2000~3000만 년 전 것으로 추정되는 호박은 도미니카공화국산으로 몇 마리의 곤충과 굳지 않은 물방울이 포함돼 있다”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나무의 송진 등이 땅속에 파묻혀 수소, 탄소 등과 함께 굳어 광물이 된 호박은 오래전부터 보석으로 사용됐다. 만약 호박 속에 곤충 등 고대 생물이 화석으로 남아있는 경우에는 그 가치가 더 높아진다. 곤충은 화석화 과정에서 미세 구조가 잘 보존되기 힘든 작은 동물도 호박 속에서는 온전하게 보존되기 때문이다.

지난해 미얀마 북부 광산에서 발굴된 백악기 중기인 약 9천900만 년 전 호박에서는 꽃벼룩과의 딱정벌레와 꽃가루가 발견돼 학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올해 초에는 호주에서 4100만 년 전 짝짓기 중 화석이 된 한 쌍의 파리가 호박 속에서 발견됐다. 호주 모나쉬대학 연구팀은 호주 빅토리아의 한 채석장에서 발견된 호박에서 긴 다리가 그대로 보일 정도로 온전한 형태의 파리 한 쌍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파리의 교미가 통상 몇 초 정도로 짧은 것을 감안하면 매우 희귀한 사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