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남미] 코로나의 역설…사람 없어지니 도로서 노는 바다사자들

수정: 2020.04.21 11:03

확대보기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의무격리로 인적이 뜸해진 아르헨티나에서 진풍경이 연출되고 있다.


아르헨티나의 항구도시 마르델플라타에서 바다사자가 떼지어 육지로 올라와 길에서 휴식하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현지 주민들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공유한 사진을 보면 바다사자 십수 마리가 상륙, 길에서 한가롭게 일광욕을 즐기고 있다. 바다사자들 옆에는 자동차들이 주차돼 있지만 사람은 단 1명도 보이지 않는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의무격리를 시행하고 있는 아르헨티나는 주민들에게 외출을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다. 약국이나 마트 등 근거리 외출은 가능하지만 바닷가 산책은 금지돼 있다. 사람이 사라지자 바다사자들이 마음 놓고 육지로 올라와 도시 구경을 하고 있는 셈이다.

동물들이 도시를 장악(?)하다 보니 바다사자와 개가 뒤엉켜 노는 진귀한 풍경도 목격됐다. 한 주민은 "유기견이 바다사자들에게 다가가 컹컹 짖더니 이내 친해져 장난을 치는 걸 봤다"고 말했다. 동물천국으로 변한 곳은 마르델플라타뿐 아니다.

세계적인 관광지 이과수도 야생동물들이 점령했다. 아르헨티나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이과수 국립공원을 폐쇄한 상태다.

공원 폐쇄로 사람의 발길이 끊기자 이과수폭포를 둘러볼 수 있도록 설치돼 있는 관광코스에선 야생동물들이 자유롭게 뛰어놀고 있다.

이과수국립공원 관계자는 "코아티(아메리카 너구리과 동물)를 비롯해 퓨마까지 이과수폭포 관광코스를 활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20년 가까이 국립공원에 근무하면서 거의 매일 야생동물들을 봤지만 지금처럼 야생동물들이 행복하게 뛰어노는 모습은 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르헨티나는 지난달 19일부터 사회적 의무격리를 시행 중이다. 특히 외출을 원칙적으로 금지해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다. 공무원이나 보건 종사자, 필수사업장 근무자 등에겐 통행증을 발급해 출퇴근만 허용하고 있다. 아르헨티나의 사회적 의무격리는 5월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20일(현지시간) 기준으로 아르헨티나에선 코로나19 확진자 2941명, 사망자 136명이 발생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