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동남아] 코로나19로 어려운 이웃 위해 무료음식 전하는 배달의 기사들

수정: 2020.04.21 17:41

확대보기

이동 제한 명령이 5주째 시행 중인 말레이시아에서 유일하게 경제 활동이 가능한 영역이 바로 음식 배달 서비스다.
이런 가운데 말레이시아의 대표 온라인 음식 배달업체 직원들이 십시일반 돈을 모아 어려운 이웃에게 음식을 전해주는 사연이 알려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선행의 시작은 오토바이로 음식을 배달하는 하미드 씨의 작은 결심에서 시작됐다. 온라인 배달업체 푸드판다에서 배달 일을 하는 그는 최전방에서 코로나19 치료에 고생하는 의료진들을 위해 무료 음식을 제공하기로 마음먹었다. 지난달 중순 직장 동료 25명과 함께 100인분의 음식을 의료진들에게 전달했다.

이후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 동종업계 가장 큰 경쟁사인 그랩푸드 직원들도 동참 의사를 밝혀온 것. 푸드판다 직원들의 선행은 그랩푸드 직원의 관심을 끌었고, “무료 음식배달 서비스를 함께 하자”면서 손을 내밀었다.

경쟁 업체 직원과 손을 잡자 선행의 규모는 좀 더 확대됐다. 의료진뿐 아니라 노숙자, 실직자 등 사회 곳곳에 도움을 필요로 하는 곳에 음식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들은 매주 금요일을 무료 음식 배달의 날로 정했다. 금전적 도움을 줄 형편이 못 되는 직원들은 가족들을 동원해 직접 음식을 요리했다. 그랩푸드에서 배달 일을 하는 이르판 씨는 “부모님과 아내가 전날 밤 9시부터 새벽 3시까지 요리를 하고, 새벽 5시까지 포장을 했다”고 전했다.

또 한 가지 놀라운 점은 이렇게 정성스레 준비한 음식은 배송지 주소가 필요치 않다는 것이다. 매일 도시 곳곳에 음식 배달을 해왔던 이들은 어느 곳에 굶주리고,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있는지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던 것.


한 달 전 150세트의 음식을 전하던 손길은 이제 600세트로 늘었다. 이들은 “우리는 아직 일할 기회가 있고, 돈을 벌 수 있다”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실직한 사람들, 가게 문을 열 수 없는 사람들, 수입이 없어 먹을 게 떨어진 이들에게 우리가 가진 것을 나누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