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코로나19가 아마존마저 파괴할 수도… “불법 벌목 위험 ↑”

수정: 2020.04.24 09:42

확대보기

▲ 사진=벌채된 아마존 삼림의 일부 (AFP 연합뉴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아마존 밀림까지 훼손시킬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브라질 아마조나스주(州)의 주도인 마나우스의 시장 아르투르 네토는 "아마존에 코로나19라는 '공적 재앙'이 닥쳤다"면서 최근 유럽에 긴급 지원을 요청했다.

그는 "지금처럼 코로나19가 퍼져 사람이 죽어나가고 일자리가 없어진다면 생존자들은 생존을 위해 아마존의 밀림 자원을 찾아 나설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무분별한 개발이 시작되면 아마존이 초토화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유럽은 아마존의 산림파괴와 산불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면서 적극적인 아마존 보호를 국제사회에 촉구한 바 있다. 다급해진 네토 시장이 유럽을 겨냥해 SOS를 친 배경이다.

아마존 밀림을 끼고 있는 아마조나스주는 코로나19로 전례를 찾기 힘든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22일(이하 현지시간) 기준 아마조나스주에선 227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193명이 사망했다. 확진자 수는 브라질 지방 중 2위를 달리고 있고, 치명률은 브라질 전국 평균을 웃돈다.

특히 주도 마나우스의 상황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네토 시장은 "(코로나19 사망자가 증가하면서) 장례식이 평소의 3배로 늘었고 의료시스템은 이미 붕괴된 상태"라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마나우스의 중환자실이 이달 초부터 이미 꽉 차 더 이상 환자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네토 시장은 "의료시설이 열악한 데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불어나고 있어 펀드를 조성해 병원을 세우고 있지만 재원과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브라질의 인터넷 언론매체 G1은 "시신을 보관할 곳이 없어 대형 냉장고 여러 대를 임시로 들여놓은 병원이 있다"면서 (시신을 치우지 못해) 사망자 옆에서 확진자가 치료를 받는 극단적 상황까지 발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브라질 보건부에 따르면 22일 현재 브라질의 코로나19 확진자는 4만5757명, 사망자는 2206명에 이른다.

하지만 실제론 인명피해 규모가 훨씬 크다는 주장이 나온다. 네토 시장은 "마나우스에서 가장 큰 공동묘지의 (매장) 움직임을 보면 연방정부의 코로나19 현황은 비현실적"이라면서 "실제로는 감염자와 사망자가 훨씬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반구에 위치한 브라질에선 코로나19 사태가 오는 6월 절정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네토 시장은 "상황이 악화할 것이 확실해 (아마존) 지원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