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숨바꼭질하다 세탁기에 낀 美소녀…코로나19 ‘스테이홈’ 천태만상

수정: 2020.04.24 09:57

확대보기

▲ 19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의 한 마을에서는 어린 사촌 동생들과 놀아주던 10대 소녀가 세탁기에 몸이 끼어 긴급 구조되는 웃지 못할 사고가 발생했다./사진=아마리 댄시

코로나19로 세계 각국이 봉쇄령을 내리면서 집에만 머물게 된 사람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무료함을 달래고 있다. 400번씩 팔을 저어가며 달고나 커피를 만들기도 하고 종이컵으로 성을 쌓기도 한다. BTS와 휴 잭맨, 잭 블랙 등 세계적인 스타들은 이른바 ‘집콕챌린지’ 노하우를 공유하며 외출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다.


그래도 집에만 있으려니 좀이 쑤신다. 특히 무기한 개학 연기로 심심함을 달랠 길이 없는 어린이들은 온 집안을 헤집으며 넘치는 에너지를 발산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사고도 잦다. 19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의 한 마을에서는 어린 사촌 동생들과 놀아주던 10대 소녀가 세탁기에 몸이 끼어 긴급 구조되는 웃지 못할 사고가 발생했다.

확대보기

▲ 사진=아마리 댄시

NBC뉴스에 따르면 버지니아주에 사는 아마리 댄시(18)는 봉쇄령으로 집에 머물게 된 사촌동생들을 위해 숨바꼭질을 제안했다. 여기저기 숨었다 들키기를 반복하며 즐거워하는 동생들을 보니 뿌듯하기도 했다. 그러다 더이상 숨을 곳이 없어지자 소녀는 다급한 마음에 그만 세탁기에 몸을 숨겼다.

댄시는 “침대 밑, 옷장 등 숨을만한 곳은 이미 다 숨은 뒤였다. 세탁기에 몸을 숨겼는데 문제는 다시 나갈 수가 없었다는 것”이라고 웃어 보였다. 세탁기에 낀 소녀의 모습에 어른들은 뒤집어졌다. 곧장 구조신고를 한 소녀의 이모는 “구급대원 4명이 달라붙어 조카를 빼냈다. 세탁기 윗부분을 떼고서야 조카는 한숨을 돌릴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나중에는 가족 모두 한바탕 웃음을 터트렸지만, 처음에는 가슴이 철렁했다고도 덧붙였다.

확대보기

▲ 사진=아마리 댄시

그녀는 이번 사고가 권태로운 일상을 벗어날 방법을 찾고 있는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켰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 소녀의 이모는 “평소에는 동생들이랑 놀아주지도 않던 조카다”라면서 집 안에 머무는 동안에도 안전사고에서는 자유로울 수 없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미국에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한 틈을 타 경제 봉쇄 조치를 해제해달라는 시위가 곳곳에서 이어졌다. 그러나 하루 이틀 사이 다시 5000명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고민은 더 깊어지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