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애니멀 픽!] “많이 놀랐죠?”…실종된 지 7년 만에 나타난 양

수정: 2020.04.25 16:25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호주에 서식하던 양 한 마리가 실종된 지 무려 7년 만에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나타나 주인을 놀라게 했다.


영국 BBC 등 해외 언론의 24일 보도에 따르면 동남부 타스마니아에서 양 목장을 운영하는 엘리스 그레이는 2013년 해당 지역에서 거대한 산불이 발생했을 때 양 몇 마리를 잃어버렸다.

그러던 최근, 엘리스는 가족과 함께 목장에서 바비큐 파티를 하던 중 멀리서 목장을 향해 걸어오고 있는 ‘생명체’ 하나를 발견했다. 언뜻 봤을 때 양이라는 사실을 알아챘지만, 몸을 감싸고 있는 털이 너무 많아 커다란 공처럼 보일 정도였다.

엘리스는 가까이 다가가고 나서야 자신을 향해 다가오던 ‘거대한 양’이 7년 전 산불 당시 잃어버렸던 양 중 하나인 ‘프릭클’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7년 만에 주인과 재회한 양은 그동안 털을 깎지 못해 몸집이 엄청 커진 것처럼 보였지만 건강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어 보였다.

엘리스는 “2013년 당시 산불로 양 울타리가 모두 타버렸다. 그 사이에 몇몇 양 들이 울타리 밖으로 나갔다가 덤불에 갇혀 다시 목장으로 돌아오지 못한 것 같다”면서 “우리는 프릭클이 살아있으리라고는 생각하지도 못했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실종 이전에도 프릭클은 엄청난 양의 털을 자랑하는 양이었다. 그리고 지난 7년 새 더 많은 털이 자라나 있어서 매우 놀랐다”며 “프릭클을 발견한 직후 성인 5명이 간신히 트럭에 태워 목장 안으로 데리고 들어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7년 만에 실종됐던 양과 재회한 주인인 엘리스는 엄청난 양의 양털을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이웃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엘리스는 “오는 1일 가장 많은 양털을 생산해내는 양을 뽑는 대회가 열린다. 우리는 프릭클과 다시 만난 뒤 곧바로 그 대회에 참가 신청서를 냈다”면서 “가장 무거운 양털을 내놓는 양이 우승하는 대회이며, 우승 상금이나 양털을 판매한 수익금은 코로나19 피해자들에게 기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프릭클은 이제 여생을 행복한 곳에서 지낼 것이며, 다시 만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