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印여성, 텅 빈 학교서 코로나19 격리 중 집단 성폭행 당해

수정: 2020.04.27 11:06

확대보기

▲ 사진=텅 빈 학교 자료사진(123rf.com)

인도의 한 여성이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기다리며 격리된 와중에 해당 지역에 사는 남성들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강간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가진 인도는 또 다시 분노로 들끓고 있다.


로이터 통신 등 해외 언론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40대로 알려진 피해자는 일용직 근로자로 생계를 이어가던 중 인도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전국에 봉쇄령을 내리자 일자리를 잃고 걸어서 고향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다.

도중에 길을 잃고 북서부 라자스탄주의 한 마을에 들어섰고, 이 여성을 발견한 마을 소속 경찰의 지시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됐다. 문제는 해당 지역에는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머물 마땅한 장소가 없었고, 경찰은 이 여성에게 봉쇄령으로 비어 있는 텅 빈 학교에서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끔찍한 사건은 23일 밤 발생했다. 피해 여성의 주장에 따르면 늦은 밤 낯선 남성 3명이 들어와 집단 성폭행을 저지른 채 현장을 도망쳤다.

이 여성은 곧바로 경찰에 이 사실을 알렸고, 경찰은 해당 지역에 거주하는 남성들을 용의자로 보고 체포했다.

사건을 담당한 경찰은 “피해 여성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라면서 “피해자의 진술을 토대로 체포한 용의자들은 현재 유치장에 머물며 조사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인도는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한 나렌드라 모디 총리의 전국 봉쇄령 탓에 수 만 명의 근로자들이 일자리를 잃고 고향으로 돌아가는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교통편이 모두 마비됐기 때문에 대체로 도보를 통해 집을 찾아가는데, 이 과정에서 여성과 아이들이 성폭력의 위험에 노출돼 있다. 설사 무사히 집으로 돌아간다 할지라도 제대로 된 격리시설 등이 없는 탓에 자가격리 중인 사람들이 빽빽하게 모여있어 전염 위험이 높은 밀집 시설에 수용되기도 한다.


인도는 26일 오전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2만 6496명, 사망자 824명으로 집계됐으며, 약 2000명에 달하는 신규 확진자가 나오는 등 확산세는 계속되는 분위기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