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베트남] 오토바이 날치기 뒤쫓다 허망한 죽음…한국인 피해도 빈번

수정: 2020.05.05 09:44

확대보기

‘오토바이의 천국’이라는 베트남, 하지만 이에 못지않게 ‘오토바이 날치기’가 기승을 부리는 곳이기도 하다. 최근 호치민에서는 60대 베트남 남성이 오토바이 날치기 일당을 뒤쫓는 과정에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베트남 현지 언론 또이째는 호치민 경찰이 지난달 30일 오토바이를 타고 휴대폰을 훔치는 과정에서 피해자를 죽음으로 몰고 간 10대 소년 두 명을 체포했다고 전했다.


사건은 지난달 27일 호치민시 혹몬구에서 발생했다. 당시 피해자 G(63,남)씨는 휴대폰을 손에 쥔 채 오토바이를 운행 중이었다. 하지만 순식간에 2인조 오토바이 날치기 일당이 다가와 G씨의 휴대폰을 낚아챘다.

G씨가 날치기 일당의 오토바이를 바짝 뒤쫓자, 이들은 G씨에게 최루 스프레이를 뿌렸다. G씨는 순간 균형 감각을 잃으면서 길옆에 놓인 배수관과 크게 충돌했다. 땅에 떨어지면서 큰 충격을 받은 그는 곧 의식을 잃었다. 그사이 날치기 일당은 그대로 도주했다.

이후 G씨는 인근 주민들이 병원으로 옮겼지만 이미 숨진 뒤였다. 경찰은 추적 수사 끝에 17살 소년 2명을 체포하고, 더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베트남에서는 오토바이 날치기에 의한 한국인 피해도 만만치 않다.


지난달 14일 호치민 4군에서는 그랩바이크(오토바이 호출서비스)를 이용한 한국인 남성 A(39)씨가 오토바이 날치기로 현금 1억 동(한화 523만 원), 휴대폰 2대, 신용카드, 신분증이 들어 있는 가방을 도난당했다. 당시 그랩바이크 하차 직후 2인조 오토바이 날치기 일당이 접근해 A씨의 가방을 낚아채 달아났다.

오토바이 날치기 일당은 차도와 인도 구분 없이 순식간에 다가와 손에 들고 있던 휴대폰, 가방 등을 눈 깜짝할 사이 날치기해 달아난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는 소지품을 놓치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쓰다가 크게 다치는 경우가 허다하기 때문에 주의가 당부 된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