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월드피플+] 반찬가게 진열장 아래서 공부하는 中 8세 소녀

수정: 2020.05.09 10:15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시장의 반찬가게 한 켠에서 온라인 강의를 듣는 8세 소녀의 모습이 공개돼 관심이 쏠렸다.


최근 중국 후베이성의 한 초등학교에 입학한 커엔야 양의 온라인 수업 참여 모습이 현지 언론을 통해 공개되며 관심이 집중된 것.

현지 유력 언론 왕이신원이 보도한 커엔야 양(8세)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재학 중인 학교가 개학한 이후에도 줄곧 온라인으로만 수업에 참여해오고 있다.

특히 이목이 집중된 것은 커엔야 양이 주로 수업을 듣는 장소가 그의 모친이 운영하는 전통시장 내의 반찬가게 진열장 한 켠이라는 점이다.

상점 밖으로 연결된 판매대 위로 약 30여 가지의 각종 반찬들이 진열돼 있고, 커엔야 양은 진열장 아래 좁은 공간을 활용해 공부에 매진하는 상황이다.

지난 4월 3일 우한시 일대의 봉쇄령이 전면 해제된 이후 커엔야 양의 모친 역시 생업에 복귀했다.

그의 부모가 함께 운영하는 반찬가게는 총 8평 규모의 영세 상점으로, 대부분의 판매용 반찬들은 외부 진열장에 정리돼 팔리고 있다.

양철판넬로 조립한 진열장 아래에는 커엔야 양을 위한 종이 상자로 만든 작은 책상이 마련돼 있다.

그의 모친인 장 씨가 커엔야 양을 위해 마련한 것. 지난달 이 일대의 학교가 일제히 온라인 수업 방식의 개학을 실시하면서 장 씨는 중고 노트북 한 대와 작은 전등 1개, 종이 상자로 만든 책상 등을 준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비록 중고 노트북이지만 온라인 수업 참여를 위해 스크린이 큰 제품을 구매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특히 진열장 밑의 좁은 공간이 어둡다는 점에서 진열장 아래에는 작은 전등을 설치했다.

커엔야 양은 최근 자신에게 쏠린 관심에 대해 “어릴 적부터 부모님과 함께 시장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다”면서 “시끄러운 환경에 대한 걱정은 이미 습관이 돼서 큰 장애가 되지 않는다. 다만 공간이 좁기 때문에 자주 진열장 천장에 머리를 부딪칠 때가 있다”면서 웃음을 보였다.

그는 “친구들을 만날 수 없다는 점에서 온라인 방시의 개학이 조금 아쉽다”면서도 “공부를 열심히 해서 나중에 어른이 돼서 꼭 좋은 의사 선생님이 되고 싶다. 그러려면 수학을 잘해야 한다고 들었는데, 최근 가장 소망하는 것은 수학 실력을 높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커엔야 양의 사정이 온라인을 통해 알려진 것은 그의 담임 교사인 위원옌 씨의 가정방문을 통해서 였다.

위 씨는 이달 초 처음 진행한 온라인 개학 후 화면 속 커엔야 양의 배경이 일반 학생들의 가정 환경과 다르다는 것을 알아차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위 씨가 담당하는 반의 학생은 총 55명이다. 그는 최근 가정방문을 목적으로 10명의 학생 집을 방문했다. 해당 가정 방문 대상자 중 커엔야 양의 부모님이 운영하는 반찬가게도 포함돼 있었다.

당시 담임 교사 위 씨는 커엔야 양의 간이 책상과 불편한 학습 환경 등과 비교해 그의 뜨거운 학구열이 매우 높다는 것에 놀라 현지 언론에 이 같은 내용을 제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현지 언론 제보를 통해 “커엔야 양의 학습에 대한 열정은 그의 눈빛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수업 중 커엔야 양이 보여주는 학습에 대한 열정과 눈빛은 교사인 나에게 긍정적인 열정을 불러일으킬 정도”라고 했다.

한편, 모친 장 씨는 “큰 딸은 이미 대도시로 나가서 취업을 하는데 성공했고, 커엔야는 우리가 부부의 막내 딸”이라면서 “남편과 가게를 운영하기 위해 이른 새벽에 출근한 뒤에 커엔야를 돌볼 수 있는 방법이 없다. 가게에서 함께 공부하는 방법이 최선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전통시장이 매우 혼잡하고 시끄러운 환경이라서 학습에는 적절하지 않은 상황이다”면서 “소음 속에서 강의를 듣고 숙제를 하는 것이 안타깝다. 새벽 4~5시에 출근해서 저녁 8시까지 상점 문을 닫을 수 없는 형편을 이해하고 열심히 공부해주는 커엔야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