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호주] “영어로 말해!”...동양인에게 영어 강요하는 백인 여성

수정: 2020.05.09 12:39

확대보기

동양인 여학생들에게 영어로 말하라고 윽박 지르는 백인 여성의 모습이 공개되어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마침 옆에 있던 뉴질랜드 출신으로 보이는 다른 백인 여성은 동양인 여학생들을 도와주는 모습도 포착이 되어 이 여성에게는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8일 데일리메일 호주판이 보도한 동영상을 보면 이 충돌은 호주 멜버른의 피츠로이 지역의 건널목에서 발생했다.

중년의 백인 여성은 동양인 여학생들에게 "큰소리로 떠들지 말라"라는 말로 시작한다. 그녀는 이어 "영어로 말하라"며 "내가 당신 나라에 간다면 당신나라의 언어를 배울 것"이라며 윽박 질렀다.

그러자 여학생중 한명이 "여기는 국제적인 도시"라며 "당신은 우리에게 영어로 말하라고 강요할 수 없다"고 완벽한 영어 발음으로 응대했다. 그러자 백인 여성은 "입닥쳐"라며 동양인 여학생의 대답을 무시했다. 이에 동영상 속 누군가가 해당 백인 여성에게 "당신이나 입 다물라, 이 늙은 인종차별주의자야"라고 응대했다.

한편 이들의 대화를 듣고 있던 다른 백인 여성은 여학생들에게 "새겨 듣지 말라"며 "대부분의 호주인과 뉴질랜드인들은 저 사람처럼 생각하지 않는다"며 동양계 여학생들을 지지했다.

호주 언론은 이 여성을 뉴질랜드 여성인 것으로 추정했다. 뉴질랜드 여성까지 동양인 여학생들을 옹호하자 다른 백인 여성은 뉴질랜드 여성에게 "당신이나 잘해"라는 말을 남기며 현장을 떠나버렸다.

해당 언론 기사에는 이 백인 여성에 대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한 호주인은 "같은 호주인이라는게 창피하다"고 말했고, 다른 네티즌은 "저 여성은 영어 이외에 제2 외국어를 못할 것이며 다른 나라에 가도 영어만 사용할 것"이라고 적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정신에 문제가 있는 사람이라며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고 적기도 했다.

한편 코로나19의 확산과 함께 호주뿐만 아니라 유럽, 북미에서도 동양인을 향한 인종차별적인 사건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알란 터지 호주 이민장관 대행은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동양계를 향한 인종차별적 사건 사고가 증가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며 "이런 행동은 매우 잘못된 행동"이라며 비난했다.


터지 장관은 "인종차별을 당했을 경우 주저하지 말고 인권위원회나 경찰에 반드시 보고해 달라"며 "모든 호주인들도 동양계 시민들을 지지해 줄 것"을 호소 했다. 그는 “호주에서 인종차별은 설자리가 없으며, 호주는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다문화 국가 중 하나로 해외에서 온 사람들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