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마스크 밀착 착용해야 하는 이유…틈새로 ‘미세 침방울’ 빠져나가 (연구)

수정: 2020.05.22 17:32

확대보기

▲ 마스크 밀착 착용해야 하는 이유…틈새로 ‘미세 침방울’ 빠져나가 (사진=에든버러대)

보건용 마스크부터 수제 마스크까지 모든 마스크가 코로나19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의 확산을 늦추는 데 도움이 되지만, 기침이나 재채기 또는 거친 숨이 나올 때 미세 침방울이 강하게 분출돼 마스크 측면 등 틈으로 빠져나가 감염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확대보기

▲ 조사 대상이 된 마스크 일부의 모습(사진=에든버러대)

영국 스코틀랜드 에든버러대 연구팀은 21일(현지시간) 보건 마스크와 수제 마스크 등 안면 가리개 7종을 착용했을 때 일반적인 호흡과 거친 호흡, 기침 그리고 재채기 시 비말로 흔히 불리는 미세 침방울의 확산을 얼마나 차단할 수 있는지 그 효과를 자세하게 조사했다고 발표했다.


그 결과, 조사한 모든 마스크는 미세 침방울의 전방 확산을 90% 이상 줄여 코로나19의 확산을 잠재적으로 제한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에 참여한 산하 어셔연구소 세계보건센터의 외과전문의인 펠리시티 메헨데일 박사는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수제 마스크가 수술용 마스크처럼 착용자의 입김이 바로 앞쪽으로 흐르지 않게 하는 것을 보니 안심이 됐다”면서 “이는 수제 마스크를 쓴 일부 착용자도 감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하지만 연구에 동참한 같은 대학의 공학자들이 주도한 한 팀은 마스크에 틈새가 있으면 양측면이나 위·아래 또는 심지어 측후면으로 바이러스가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사진=에든버러대)

하지만 연구에 동참한 같은 대학의 공학자들이 주도한 한 팀은 마스크에 틈새가 있으면 양측면이나 위·아래 또는 심지어 측후면으로 바이러스가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수술용 마스크와 조사한 수제 마스크 모두 마찬가지였다. 특히 거친 숨이나 기침은 강한 후방 분출을 일으켜 마스크와 얼굴 사이 틈으로 미세한 침방울들이 빠져나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스크가 얼굴과 촘촘하게 밀착했을 때에만 바이러스가 있을지도 모르는 미세 침방울을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이들 연구진은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 연구를 공동으로 주도한 에든버러대 공대의 이냐치오 마리아 비올라 박사는 “각종 마스크의 전반적인 차단 효과에 감명을 받았지만 일부 마스크는 사람들이 인식하지 못하는 하향 또는 후방 분출의 발생을 허용하는 것을 우리는 발견했다”면서 “강한 후방 분출은 마스크를 쓴 채 기침이 나올 때 고개를 돌리기 전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고 마스크를 쓴 누군가의 뒤나 옆에 서 있을 때 조심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들 연구자는 또 환자가 마취 중이거나 인공호흡기를 착용하고 있을 때 사용하는 호흡용 튜브를 제거하는 발관 또는 삽관 제거로 알려진 정기적인 의료 조치가 코로나19의 확산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시뮬레이션 결과, 발관 시 정기적으로 동반하는 기침으로 환자가 내쉰 공기 중 비말에 근처 사람들이 휩싸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임상의사와 간호사 그리고 마취의사 등 의료진이 바이러스에 노출될 위험을 높이는 것이다.

확대보기

에든버러대 산하 로슬린연구소의 바이러스학과장인 폴 디가드 교수는 호흡이나 기침 시 공기 흐름이 어디로 향하는지 시각화하는 것은 바이러스의 전파가 어떻게 이뤄지는지를 합리적으로 보여주는 자료가 된다고 말했다.

디가드 교수는 “다양한 전문가용 및 수제 마스크의 효과를 측정한 이 중요한 연구의 결과는 마스크가 일반적으로 전방의 공기 흐름을 줄이지만 느슨한 경우에 기침하면 예상하지 못한 방향으로 미세 침방울을 공기 중에 분출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이는 마스크가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이지만 이보다 사람 간의 거리를 2m 정도 벌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뜻한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