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사회적 거리두기 지시하는 경찰관 폭행한 무서운 英10대들

수정: 2020.05.24 16:56

확대보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해산을 요구하는 경찰관을 발로 차고 바닥에 끄는 등 폭행을 행사한 영국의 10대들이 경찰에 체포됐다. 영국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22일 (현지시간) 오후 7시 40분쯤 영국 남동부 서리에 있는 바이프릿트 공원에서 발생했다.


당시 서리 경찰서로 바이플릿트 공원 운동장에 30여 명의 청소년이 모여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재 영국에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조치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가족과만 함께 한다는 조건을 붙여 야외 활동을 허용하고 있다. 신고를 받은 경찰관 1명이 공원으로 출동해 청소년들에게 해산할 것을 요구했다.

경찰관이 해산을 요구하자 모임 중 15세 소년 1명이 반항을 했고, 경찰관은 이 청소년을 업무방해로 체포하려고 했다. 그 순간 다른 2명의 청소년이 달려들어 이 경찰관을 발로 차고 공원 바닥에 끌고 다니는 등 폭행을 행사하기 시작했다. 당시 이 장면은 공원에 있던 10대 여성의 스마트폰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겨졌다.

영상에는 3명의 10대 소년으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경찰관의 모습과 촬영하는 여성의 웃음소리가 같이 들어가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당시 폭행을 한 청소년들은 도주를 했으나 나중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전원 체포됐다.


서리 경찰은 “경찰관 폭행 및 업무방해죄로 14세, 15세, 18세 3명의 10대 청소년을 체포했다”면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최전선에서 일을 하는 경찰관을 폭행하는 일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영국에서는 24일 현지 시간 기준으로 25만7154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중 3만6675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태 해외통신원 tvbodaga@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