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제작진도 ‘노마스크’잖아!”…시민 비판하던 美기자 도리어 망신살

수정: 2020.05.28 15:12

확대보기

▲ 생방송 뉴스에서 시민의 마스크 착용 실태를 비판하던 미국 MSNBC 기자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제작진 때문에 도리어 망신을 당했다. 오른쪽은 뉴스 화면에 잡힌 해당 시민, 왼쪽은 시민이 촬영한 ‘노마스크’ 차림의 카메라기자./사진=트위터, MSNBC

미국의 한 기자가 뉴스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시민들을 비판하다 도리어 망신을 당했다. MSNBC 기자 칼 페리는 메모리얼데이(미국 현충일) 연휴를 하루 앞둔 24일(현지시간) 마스크 착용 실태를 취재하러 위스콘신주 제네바 호수로 나갔다.

현장에서 생방송으로 뉴스를 전한 그는 메모리얼데이 연휴를 맞아 수백 명의 인파가 호수 공원을 찾았지만 마스크를 쓴 사람은 찾아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시민들이 걱정하는 기색은 없느냐, 안전 우려가 없느냐”는 앵커의 질문에는 “이곳에서 마스크를 쓴 사람은 아직 한 명도 만나지 못했다. 시민 몇몇은 2차 유행을 두려워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확대보기

▲ 사진=MSNBC

확대보기

▲ 사진=트위터

그러면서 카메라 주위를 맴돌던 시민 한 명을 지목해 “보시다시피 누구도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방송은 기자의 의도대로 흘러가지 않았다. 그의 지목을 받은 시민이 발끈하며 “당신 제작진도 절반은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라고 되받아친 것이다.

해당 시민이 찍은 영상을 보면 실제로 카메라 앞에 선 기자는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앵글 밖의 나머지 제작진은 맨 얼굴이다. 의기양양해진 시민은 주변을 빙빙 돌며 “보시다시피 아무도 마스크를 안 쓰고 있다”라고 외쳤다. 다른 시민도 질세라 손뼉을 치며 “카메라 기자를 포함해서 (다들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라고 거들었다.

머쓱해진 기자는 두 손을 으쓱 들어 보이며 별다른 대응을 하지 못했다.

확대보기

▲ 사진=MSNBC

확대보기

▲ 사진=트위터, MSNBC

마스크 착용 실태를 보도하던 기자가 도리어 시민의 지적을 받은 망신스러운 상황이 전파를 타자 현지에서는 기자를 향한 조롱이 쏟아졌다. 현지언론은 심지어 기자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시민을 찍어보라고 카메라 기자를 잡아당기면서 사회적 거리 규정을 위반했다고 꼬집었다.

그럼에도 칼 페리 기자의 보도가 시사하는 바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자택대기령 연장 무산 이후 위스콘신주의 방역 의식이 느슨해진 것은 사실이기 때문이다.

확대보기

▲ 메모리얼데이(미국 현충일) 연휴를 하루 앞둔 24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 제네바 호수에는 수백 명의 나들이객이 몰렸다. 하지만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은 찾아볼 수 없었다./사진=MSNBC 칼 페리 기자 트위터

위스콘신주는 14일부터 모든 소매점과 주립공원, 골프장 운영을 재개했다. 그러자 일일 신규확진자는 다시 증가 추세로 돌아섰다. 존스홉킨스대 집계를 종합하면 자택대기령 해제 이전 한때 100명대로 떨어졌던 위스콘신주 신규확진자는 연장이 무산된 14일을 기점으로 다시 300명대로 뛰어올랐다. 27일에는 600명에 육박했다.

전문가들은 이달 들어 한풀 꺾이는가 싶었던 신규 확진자가 자택대기령 해제와 함께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만큼 생활 속 방역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