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배달 오토바이에 어린 아들 태우고…대만 ‘싱글대디’의 부성애

수정: 2020.05.29 16:38

확대보기

▲ 사진=TVBS

확대보기

▲ 배달 오토바이에 어린 아들을 태우고 다니는 싱글대디의 사연이 뭉클하다. 15일(현지시간) 대만 TVBS는 홀로 아들을 키우는 배달기사의 부성애를 조명했다./사진=TVBS

배달 오토바이에 어린 아들을 태우고 다니는 싱글대디의 사연이 뭉클하다. 15일(현지시간) 대만 TVBS는 홀로 아들을 키우는 배달기사의 부성애를 조명했다.

14일 현지 SNS에 배달 오토바이를 함께 타고 다니는 아버지와 아들 사진 몇 장이 퍼졌다.

처음 사진을 공유한 사람은 “신호대기 중 바로 옆 차선 배달 오토바이에 웬 꼬마가 타고 있었다”라면서 “흙이 묻은 신발과 복장을 보니 투잡으로 배달 일을 뛰는 것 같은데 아이와 함께 다니는 것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는 것으로 보여 안타깝다”라고 전했다.

배달기사가 오토바이 앞에 태운 아들과 볼을 비비는 모습은 큰 화제를 불러모았다.

확대보기

▲ 사진=페이스북

이후 사진 속 주인공을 찾아 나선 현지언론은 그가 3살 난 아들을 홀로 키우는 24살 린모씨라는 것을 알아냈다. 린씨는 TVBS와의 인터뷰에서 “아들과 함께 생활하려면 한 달에 최소 3만 대만 달러(약 123만 원) 정도가 필요하다. 낮에는 건설노동자로, 밤에는 배달 기사로 투잡을 뛰고 있다”라고 밝혔다.

아침 8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는 건설 노동자로, 퇴근 후 오후 6시부터는 곧바로 배달대행기사로 일하는 그는 보통 밤 10시, 늦으면 자정에 업무가 끝난다고 설명했다. 하루 평균 13시간 넘게 일하는 셈이다.

확대보기

▲ 사진=TVBS

확대보기

▲ 사진=TVBS

그러다 보니 아들을 돌봐줄 사람이 없을 때면 함께 배달 일에 나서기도 한다. 린씨는 “이혼 후 홀로 아들을 키우다 보니 돌봐줄 사람이 없어서 배달 오토바이에 태우고 다녀야 할 때가 많다”고 설명했다.

아버지가 모는 오토바이 앞에서 또 뒤에서 군말 없이 따라다니는 아들은 배달 일에 고사리 같은 손을 보태기도 한다. 아버지가 음식을 전달하면 음료수를 건네주는 식이다. 오토바이 뒤에 달린 배달 가방을 좋아하는 아들은 가방끈을 맨 채 잠이 들기도 한다. 그런 아들이 지쳐 짜증을 내면 아버지는 비장의 무기인 막대사탕으로 아들을 달랜다.

확대보기

▲ 사진=TVBS

린씨는 배달 오토바이가 위험하지만 별다른 도리가 없다면서, 아들을 태우고 다니다 보니 늘 조마조마하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하루가 끝나면 늘 녹초가 되어 있지만, 아들이 웃는 걸 보면 피곤함이 사라지다”며 부성애를 드러냈다. 또 아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라주기만 한다면 자신의 고생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덧붙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