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오로지 반려견 구하기 위해 불길 속으로 뛰어든 여성 결국…

수정: 2020.06.02 11:01

확대보기

▲ 화재가 발생한 집으로 뛰어 들어가 반려견들을 구하려다 숨진 필리핀 여성의 생전 모습

반려견을 구하기 위해 스스로 불길 속으로 뛰어든 여성이 결국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필리핀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1일, 중부 네그로스옥시덴탈주 바콜로드의 한 주택이 불길에 휩싸였다.

집주인은 미셸 미라솔(36)이라는 이름의 여성으로, 당시 그녀는 반려견 9마리를 키우고 있었다.

화재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깨달은 이 여성은 곧바로 집 안에 있던 부모님과 자녀에게 대피하라고 소리쳤다. 이후 자신은 마당에서 놀고 있던 반려견 3마리를 품에 안고 밖으로 뛰쳐나왔다.

가족 및 함께 나온 반려견들이 안전한 것을 확인한 그녀는 곧바로 화염에 휩싸인 집으로 다시 뛰어 들어갔다.

당시 집 안 욕실 옆에는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강아지 6마리가 케이지에 잠들어 있었다. 그녀는 강아지들을 구하기 위해 이미 연기가 짙게 깔리고 집안 곳곳이 무너지기 시작한 화재 현장으로 돌아갔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얼마 후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케이지 곁에서 목숨을 잃은 집주인을 발견했다. 그녀가 목숨을 다해 구하려 했던 강아지 6마리 중 5마리도 이미 숨이 끊어진 후였다. 소방대원들은 숨이 붙어있던 남은 강아지 한 마리만을 재빨리 구조해 보호센터에 넘겼다.

당시 현장에서 구조작업을 펼친 한 소방대원은 “집주인의 사인은 질식사이며, 자신이 아끼고 사랑했던 반려견들을 구하기 위해 애쓰다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이 여성은 발견 당시 얼굴을 젖은 수건으로 감싼 상태였다”면서 “화재는 30분 만에 진압됐으며, 화재의 원인은 전기 배선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