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흑인 사망’ 시위 생방송 중 취재진에 무기 발사한 경찰 (영상)

수정: 2020.06.02 16:10

확대보기

▲ 루이빌 지역 언론의 취재진에게 폭동 진압 장비를 겨눈 루이빌 현지 경찰의 모습(동영상 캡쳐)

확대보기

백인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비무장 흑인이 사망한 이른바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전역에서 이어지는 가운데, 켄터키주의 경찰이 생방송 중인 언론사 취재진에게도 무기를 겨누는 모습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혀 논란이 되고 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9일 밤, 켄터키주 북부 루이빌에서는 미국 내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분노를 표하는 격렬한 시위가 이어졌다.

루이빌 지역 언론인 웨이브3(Wave3) 뉴스 취재진은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보도하기 위해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었는데, 그때 완전무장한 경찰관 한 명이 카메라맨과 기자에게 다가오기 시작했다.

이후 해당 경찰관은 취재진에게 무기를 정조준한 채 가까이 다가갔고, 몇 차례 ‘페퍼볼’(pepper ball)을 발사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혔다. 페퍼볼은 최루탄과 고춧가루 스프레이가 나오는 무기로, 일반 후추 스프레이보다 훨씬 강력한 폭동 진압 장비로 알려져 있다.

페퍼볼에 맞은 기자는 “경찰이 내게 고무탄을 쏘는 줄 알고 매우 두려웠다. 페퍼볼을 맞은 뒤 밀려오는 고통에 소리를 질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웨이브3 뉴스 측은 “당시 현장에 나갔던 취재진 모두 경찰의 지시에 따라 금지선을 넘지 않은 채 촬영하고 있었다”면서 “우리 취재진 두 명에게 연이어 무기를 사용한 루이빌 경찰의 행동에 우려를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취재진은 매우 용감하고 합법적인 방식으로 뉴스를 제작하고 있었다”면서 “비록 총이 아닌 페퍼볼이긴 하지만, 타당한 이유 없이 고의로 무기를 발사하는 루이빌 경찰의 행동은 그 어떤 것으로도 옹호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루이빌 경찰의 과잉 행동이 도마에 오르자 경찰 측은 “언론을 향해 무기를 발사하지 말라고 명령했지만, 때로는 취재진이 군중 또는 시위대가 몰려 있는 장소 안으로 들어오기도 한다”면서 “일부 시위대는 법을 어기고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한다. 이때 페퍼볼을 사용해 의도치 않은 결과가 나오기도 한다”고 해명했다.

한편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대한 항의 시위는 미국을 넘어 전 세계로 번지고 있다. 영국 런던에서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수천 명이 결집해 미국 시위대에 지지를 보냈고, 독일에서도 미국 대사관 주변에 수백명이 모여 ‘플로이드에게 정의를’, ‘우리를 죽이지 말라’, ‘다음은 누구인가’ 등의 항의 포스터를 높이 들었다.


이밖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다수의 모임을 금지하는 독일과 뉴질랜드, 덴마크, 스위스 등지에서도 행진과 집회가 잇따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