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시위에 감동받은 美 교도관, 배지 집어 던지고 시위대 합류 

수정: 2020.06.04 10:50

확대보기

▲ 배지를 내던지고 시위에 합류한 오클라호마 전 교도관 윌리엄

확대보기

▲ 오클라호마 전 교도관인 윌리엄이 배지를 집어 던지고 일을 그만둔 직후 거리로 나와 시위에 합류한 당시의 모습

확대보기

▲ 지난 1일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항의하는 미국 페이엣빌 시위대와 경찰이 마주보고 무릎을 꿇고 있는 모습

백인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비무장 흑인이 사망한 이른바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전역에서 이어지는 가운데, 현지의 한 교도관이 경찰 배지를 반납하고 시위대에 합류한 사실이 알려져 눈길을 사로잡았다.


CNN 등 현지 언론의 3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30일, 윌리엄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오클라호마 소속 흑인 교도관은 방화와 약탈로 체포된 일부 시위자들을 구금한 뒤 그들을 관리하는 역할을 맡고 있었다.

당일도 체포된 사람들을 감시하던 윌리엄은 다음날인 31일, 시위대가 무릎을 꿇고 비폭력 방식으로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모습을 보게 됐다. 이 모습에 감명받은 그는 자신의 상사에게 ‘무릎 꿇기’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무릎 꿇기’는 2016년 당시 미국 프로미식축구리그(NFL) 선수 콜린 캐퍼닉이 미국 국가에 경의를 표하는 대신 경찰 총격에 잇따라 사망하는 흑인들의 현실을 비판하기 위해 한쪽 무릎을 꿇으면서부터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제스처로 인식됐다.

윌리엄 역시 ‘무릎 꿇기’로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자신의 뜻을 내비치고 싶었지만, 그의 상사는 아직 근무시간이라 근무지 이탈이 불가하다며 이를 허락하지 않았다. 상사로부터 ‘무릎을 꿇는 제스처를 불허한다’라는 뜻을 전달받자, 그는 자신의 인생을 건 선택을 했다.

 그는 그 자리에서 상사에게 자신의 신분을 의미하는 배지를 건넸다. 일을 그만두고 무고한 시민의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대에 동참하겠다는 뜻이었다.

윌리엄은 배지를 건네며 상사에게 “나는 다시 돌아오지 않을 겁니다”라고 말했고, 그 길로 시위대에 합류했다. 시위대에 합류한 뒤 자신이 교도관을 그만두게 된 사연을 설명했고, 현장에 있던 수많은 시위대가 그에게 박수를 보냈다.

한편 이번 조지 플로이드 사건과 관련해 전 세계에서 ‘무릎 꿇기’ 저항이 이어졌고, 여기에는 다수의 경찰도 동참해 뭉클한 장면이 연출됐다.


미국 정부는 시위를 막기 위해 워싱턴 D.C.에 대규모 군 병력을 동원하고, 2일 밤에는 전투 헬기까지 투입했다. 미국 내에서 40개 이상의 도시가 이번 시위로 야간 통금령을 내린 상태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