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지난해 1년 동안 축구장 크기 산림, 6초마다 사라졌다”

수정: 2020.06.04 16:03

확대보기

2019년 한 해 동안 축구장 크기의 열대우림이 6초마다 사라졌다는 충격적인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계적 비영리 환경전문연구기관인 세계자연연구소(WRI)는 2일(현지시간) 산하기관인 세계산림감시기구(GFW)의 위와 같은 최신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확대보기

GFW가 미국 메릴랜드대의 위성 자료를 기반으로 밝힌 내용에 따르면, 열대 지방에서는 2019년에만 면적 1190만ha의 지피식생이 사라졌고 이 중 3분의 1에 해당하는 380만ha가 생물다양성과 탄소 저장에 특히 중요한 원시림인 일차림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2년 이후 세 번째로 큰 열대우림 소실량으로 거의 스위스만한 면적이다.


이에 대해 WRI의 프랜시스 시모어 연구원은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우리가 목격한 산림 유실은 용납할 수 없는 수준”이라면서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GFW의 위성기반 산림관측 전략·파트너십 프로젝트 관리관 미케일라 와이스도 로이터통신에 “일차림은 탄소와 생물 다양성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기에 우리가 가장 우려하는 곳”이라면서 “우리가 일차림을 너무 빨리 잃고 있다는 사실은 정말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확대보기

▲ 열대지방의 일차림 소실 수준(사진=WRI)

열대지방의 일차림 소실은 2016년과 2017년에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뒤 2018년 다소 감소했지만 2019년에 다시 2.8% 증가했다. 이는 열대우림의 화재뿐만 아니라 벌목과 농업 및 광업 확대 그리고 인구 증가가 모두 관여했기 때문이라고 GFW의 자료는 설명한다.

숲은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3분의 1을 흡수하고 있으므로, 이런 일차림의 소실은 기후변화를 억제하기 위한 세계 각국의 목표에도 커다란 영향을 미친다.

확대보기

▲ 국가별 열대우림 소실 수준(사진=WRI)

특히 이번 연구에서 2019년 열대 지방의 전체 일차림 소실 가운데 브라질이 3분의 1 이상 차지하는 면적 136만1000ha의 일차림을 파괴한 최악의 국가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동안 브라질에 일부가 있는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빈번하게 화재가 일어나긴 했지만, 일차림 소실은 이 나라에서 일부분에 지나지 않았다. 오히려 농업 확대와 소 방목 등으로 벌채가 확대돼 땅이 개간되면서 일차림 소실이 일어났다고 WRI는 밝혔다.


그다음으로 일차림 파괴가 많은 국가는 콩고민주공화국과 인도네시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국가에서는 각각 47만5000ha와 32만4000ha의 열대우림이 파괴됐다. 콩고는 전년도 대비 일차림 소실량이 소폭 감소하긴 했으나 역대 세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동남아시아 국가인 인도네시아는 전년도보다 5% 감소하는 등 3년 연속 사상 최저 수준을 유지했다. 이에 대해 WRI 인도네시아지부의 산림·기후 담당 관리자인 아리프 위자야는 산불 예방은 물론 개간과 새로운 야자나무 농장을 막기 위한 법 집행 강화 등 모든 노력이 도움이 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