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코로나19 전염시킨 밍크, 죽여라”…네덜란드, 대량 도태 명령

수정: 2020.06.05 10:32

확대보기

▲ 모피 생산을 위해 공장 우리에 갇혀 있는 밍크(자료사진)

네덜란드 당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위험을 낮추기 위해 밍크 동물의 대량 도태(개체 수 조절 등을 위해 인공적으로 동물을 죽이는 것)를 명령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 해외 매체가 4일 보도했다.


네덜란드 농민부는 지난달 19일, 가축농장에서 일하는 인부가 사육 중인 밍크로부터 코로나19에 감염됐을 수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25일에는 네덜란드 내 155개 밍크 농장 중 4개 농장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밍크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일부 전문가들은 사람 간 전염이 아닌 동물로부터 사람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은 극히 적다는 기존의 의견을 유지했지만, 우려가 커지자 당국은 결국 밍크를 ‘위험동물’로 간주하고 도태를 명령했다.

네덜란드 당국은 현지 시간으로 5일부터 밍크의 대량 도태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농장 내 모든 밍크에 대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하기 어렵고, 무증상 감염된 밍크가 있거나, 밍크에게서 사람에게로 감염되는 사례가 또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밍크 농장 9곳은 현지 업체 7곳이 소유한 것으로, 확진자 발생 직후부터 감시 조치를 받아왔다.

현재 네덜란드 전역에는 총 127곳의 밍크 농장이 있으며, 이곳에서 사육되는 성체 밍크는 약 5000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적으로 밍크는 4~5월 번식기가 되면 암컷 한 마리가 5~6마리의 새끼를 출산하고, 11월 정도가 되면 새끼를 출산한 밍크는 털과 가죽 등을 얻기 위해 도태된다. 어미가 도태되고 나면 새끼는 어미의 젖을 먹지 못하게 되고, 이후부터 급격히 면역력이 약해진다. 바이러스에 취약한 상태가 되는 것.


밍크는 족제빗과 동물로 흔히 고급 모피를 얻기 위해 모피 농장에서 사육되고 있다. 네덜란드에서는 2013년부터 밍크 농장 추가 조성이 금지되었으며, 2024년까지 기존의 밍크 농장도 영구적으로 문을 닫을 것을 명령한 바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