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인공항문’으로 살고 싶지 않아”…30대 남성의 죽음 허락한 英법원

수정: 2020.06.05 17:12

확대보기

▲ 사진=자료사진(123rf.com)

확대보기

▲ 인공항문과 연결된 배변주머니 일러스트 (사진=123rf.com)

영국 법원이 질병으로 인한 심리적 고통으로 인해 생을 이어갈 수 없다며 ‘죽을 권리’를 요구한 남성에게 죽음을 허락했다.


BBC 등 현지 언론의 4일 보도에 따르면 30대로 알려진 이 남성은 잉글랜드 사우스요크셔에 있는 한 병원에서 10년 가까이 대장 질환과 관련한 치료를 받아왔다.

하지만 최근 증상이 악화됐고 결국 큰 수술을 받아야 했다. 의료진은 그가 수술 후 생존 가능성이 60~70%로 비교적 높다고 말했지만, 대장과 항문 기능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수술 후에도 영구적으로 인공항문에 배변주머니를 차고 다녀야 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수술 결과가 좋지 않아 평생 배변주머니를 착용해야 하는 결과가 생길 것을 대비해 일종의 유언을 남겼다.

그는 “(인공항문과 배변주머니를 단 상태로) 어떻게 일자리를 구하고 연애를 할 수 있을까”라면서 배변주머니를 평생 달아야 하는 상황이라면 삶을 포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러한 내용을 밝힌 그의 부모는 “아들의 뜻을 존중한다. 아들은 영구적으로 인공항문을 가지고 살아야 하는 삶을 원치 않는다”면서 현지 법원에 아들의 죽음을 허락해 달라고 요청했다.

병원 측을 통해 법적 판결을 맡은 헤이든 판사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1일, 의료진으로부터 이 남성의 현재 상태를 확인하는 동시에 부모를 통해 남성이 남긴 메시지를 전달받았다.

그리고 이틀 후인 3일, 판사는 “(평생 배변주머니를 차야 하는 상황은) 이 남성에게 그저 간단하지 않았을 것이다. 특히 30대의 젊은 남성에게는 더더욱 그러했을 것이며 인공항문을 단 자신의 삶을 받아들이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 어떤 지지나 사랑, 또는 이해도 그의 마음을 변화시키기 어려웠다”면서 “이미 10년 동안 심각한 건강 문제를 견뎌내야 했고 삶의 질이 떨어진 상태였다. 자신감과 자존감은 낮아지고 인간관계도 점차 좁아졌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판사는 이 남성의 요청에 대해 “이 케이스는 단순히 죽음을 택하는 것에 대한 사건이 아니라, 삶의 끝을 구상하고 통제하는 성인의 능력에 대한 사건”이라고 표현했다. 이후 의료진은 환자의 바람대로, 현재 집중치료실에 있는 환자에게 영양제와 산소 공급을 중단하고, 삶을 마감할 때까지 말기 환자들이 모인 요양센터 등에 머물게 하도록 명령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크론병 및 대장암 환자를 지원하는 자선단체 측은 우려의 뜻을 내비쳤다. 인공항문이나 배변주머니를 찬 환자들도 수술 후 생존율이 높은데, 이번 사례가 같은 질병을 앓는 환우들에게 도리어 절망감을 줄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현지의 한 전문가는 “영국에서만 약 20만 명의 사람들이 인공항문을 가지고 살아가고 있으며, 일부는 인공항문 등을 통해 목숨을 건지고 살아남았다는 것에 감사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사람들은 일자리를 찾고 가족을 이루고 꿈을 이루는 등 충실한 삶을 위한 지원을 받을 권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