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장작불로 시신 처리…인도 뉴델리, 코로나19 사망자 늘어 화장시설 부족

수정: 2020.06.07 11:15

확대보기

인도의 수도 뉴델리에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사망자가 급증함에 따라 현지 화장터에서는 시신 소각이 지연되는 사태가 빈번하게 일어나 장작을 쌓아 시신을 화장하는 전통적인 방법이 한시적으로 허용되고 있다고 AFP통신 등이 6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델리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화장터인 니감보드 가트에서는 전통적인 장작불 화장으로 곳곳에서 뿜어져 나오는 연기가 화장을 기다리는 사람들과 화장터 직원들의 눈을 자극한다.

확대보기

▲ (사진=AFP 연합뉴스)

시내 역사적 건조물인 델리 성(붉은 요새) 옆에 있는 이 화장터에서는 병원에서 도착하는 시신이 계속 늘어 영업시간을 연장해야 했다. 화장은 오전 8시부터 밤늦게까지 치러진다.

인도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나라들 중 한 곳으로 확진자는 약 24만 명, 사망자는 6700명이 넘는다. 공식 집계에 따르면, 뉴델리에서는 지금까지 약 650명이 사망했다. 하지만 현지매체들과 묘지 관계자들은 뉴델리에서 수백 명의 희생자가 더 발생했다고 말한다.


니감보드 가트를 운영하는 위원회는 최근 두 달간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의 화장 절차를 500건 넘게 치렀다고 밝혔다. 또한 뉴델리의 다른 화장터 세 곳과 묘지 최소 두 곳에서도 코로나19 사망자의 장례 절차를 치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감염 확대 우려가 커지면서 당국은 예방 조치로 시신의 소각을 현대식 화장로에서 시행하도록 명령했다. 하지만 니감보드 가트에서는 여섯 개의 화장로 중 현재 세 개밖에 가동되지 않아 밀려드는 시신을 처리하기 위해 몇천 년 전부터 힌두교 의식으로 쓰여온 장작불 화장이 한 주 전부터 허용됐다.

하지만 이 화장터의 운영위원인 수만 쿠마르 굽타는 화장을 위해 도착한 유가족들은 화장 때까지 몇 시간을 기다려야 해서 감염 위험에 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의 시신이 안치 시설의 수용 능력을 넘어선 병원에서 구급 차량에 의해 한꺼번에 4, 5구가 이송되고 있어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확대보기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게다가 화장로에서 시신을 태우는 데는 2시간 정도 걸리지만, 장작을 사용한 전통적인 방법은 시간이 훨씬 더 오래 걸리고 수십 명의 작업자가 목재를 끊임없이 공급해야 한다.


코로나19 확산 전에는 전통적인 방식을 선호하는 유가족들이 현대적인 화장로에 난색을 보였지만, 지금은 감염을 우려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소각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굽타는 “예전에 화장로에서 태우는 시신은 불과 4, 5구 정도여서 화장로를 쓰도록 사람들을 설득해야 했다”면서 “현재는 상황이 완전히 달라졌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