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지금의 볼리비아, 예전엔 바다였다?…해양생물 화석 발견

수정: 2020.06.08 09:52

확대보기

남미의 내륙국가 볼리비아에서 해양생물 화석이 발견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연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볼리비아의 이시보로세쿠레 국립공원에서 조개 등 해양생물의 화석이 발견됐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립보호구역관리청은 최근 이시보로세쿠레 국립공원 내 원주민 거주지역을 방문했다. 문명을 거부하고 자연인 삶을 살아가는 원주민 사회에 생필품 등을 전달하기 위해서다. 해양생물 화석은 이 과정에서 우연치 않게 발견됐다.

국립보호구역관리청장 마이콜 메이가르는 "원주민들이 사는 곳으로 이동하던 중 바위들이 쌓여 있는 곳에서 조개 등 해양생물의 화석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뜻밖의 발견에 흥분한 국립보호구역관리청은 즉각 사진을 찍어 볼리비아 자연역사박물관에 보내 분석을 의뢰했다.

자연역사박물관은 "실물을 확인해야겠지만 사진만 몬다면 에스피레페리도 그룹에 속하는 완족류의 화석으로 보인다"는 답변을 보내왔다.

이시보로세쿠레 국립공원은 볼리비아 코차밤바의 중부에 있는 자연보호구역으로 바다와 접한 곳은 없다. 해양 화석이 발견된 곳 주변엔 강이나 호수도 존재하지 않는다.

메이가르는 청장은 "내륙에 있는 자연보호구역에서 해양화석이 발견된 건 과거 볼리비아가 지금과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는 가설을 가능하게 한다"며 "앞으로 이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자연역사박물관장 호세 오르티스는 "과거 남미 땅이 어떤 변화를 겪었는지 연구하는 데 소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한편 면적 120만 헥타르에 달하는 이시보로세쿠레 국립공원 내에는 치만, 모헤냐, 유라카레 등 원주민 부족들이 거주하고 있다. 볼리비아는 이시보로세쿠레 국립공원을 자연보호구역으로 설정, 원주민들의 자연인 삶을 보장하고 있다.

보호구역에서 전통생활을 이어가는 원주민들은 자연을 지키는 선봉장을 역할을 한다. 지난 1990년 이시보로세쿠레 원주민들은 자연보호구역에서 농업, 임업, 축산업 등으로 무분별한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며 아마존에서 라파스까지 개발반대 시위 퍼레이드를 벌였다.

자연보호구역을 관통하는 고속도로를 놓겠다는 에보 모랄레스 정부의 개발사업에 결사반대, 철회시킨 것도 원주민들이었다.


원주민들은 "이시보로세쿠레 국립공원의 생물다양성은 볼리비아에서 으뜸"이라며 자연환경을 훼손하는 개발은 있을 수 없다며 정부에 맞섰다.

사진=국립보호구역관리청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