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얼굴없는 작가’ 뱅크시, 이번엔 흑인 차별 비판 작품 공개

수정: 2020.06.09 16:24

확대보기

세계적인 거리 예술가 뱅크시가 이번에는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건을 비판의 대상에 올렸다.


지난 7일(현지시간) 뱅크시는 촛불에 서서히 타오르는 성조기의 모습을 담은 작품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단 이틀 만에 무려 220만의 응원을 기록한 이 작품은 한마디로 인종 차별로 숨진 플로이드를 추모하고 이 사건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고있다.

그림을 보면 촛불에 서서히 타오르는 성조기가 벽에 걸려있고 중앙에는 숨진 플로이드를 형상화한 것으로 보이는 영정 사진이 놓여있다. 그림과 함께 쓴 뱅크시의 글은 이보다 직설적이다. 뱅크시는 '처음에 나는 입닫고 흑인들이 이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들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내가 왜 그래야하나? 이 사건은 흑인의 문제가 아니라 내 문제이기도 하다'고 적었다.

이어 '이 백인 시스템은 마치 망가진 아파트 파이프 때문에 아래층에 사는 사람들이 홍수를 겪는 것과 같다. 이 잘못된 시스템을 고치는 것은 흑인의 일이 아니다. 만약 백인이 고치지 않는다면 누군가 윗층으로 올라가 문을 차 부셔야한다'고 강조했다. 곧 흑인 차별이 백인의 문제이며 이를 고치기위해 백인이 먼저 나서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것.    



일명 '얼굴없는 화가'로 유명한 뱅크시는 도시의 거리와 건물에 벽화를 그리는 그라피티 아티스트로 특히 사회 비판적인 메시지로 주목을 받아왔다. 그의 작품은 전쟁과 아동 빈곤, 환경 등을 풍자하는 내용이 대부분으로 그렸다 하면 사회적 파문을 일으킬 만큼 영향력이 크다. 특히 유명 미술관에 자신의 작품을 몰래 걸어두는 등의 파격적인 행보로도 유명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