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美 5세 골프 신동, 평생 한번 하기 힘든 ‘홀인원’ 기록

수정: 2020.06.10 14:46

확대보기

이제 겨우 5살짜리 꼬마 골퍼가 평생 한 번하기도 힘들다는 홀인원(Hole in one)을 기록해 화제다.


올해 나이 5세인 윌리엄 캘리는 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선라이즈 시에 위치한 브리지스 스프링트리 골프장 13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당시 캘리는 코치와 함께 골프수업 중이었다.

캘리는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홀인원을 기록했을 때 7번 아이언으로 쳤다”며 “내가 친 골프 공이 페어웨이에서 2번 튕기더니 그린 위에서 한 번 튕기고 난 후에 깃대를 맞고 홀 컵 안으로 들어갔다”며 당시 홀인원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캘리의 골프 코치인 마이크 프레질렛은 현지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제자를 극찬했다.

프레질렛은 “홀인원 광경은 정말이지 믿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어떤 이들은 평생 골프를 치지만 단 한 번도 홀인원을 경험하지 못한다. 하지만 캘리의 골프실력은 이미 초등학교 3-4학년 수준이며 그는 타고난 골프 재능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캘리는 이번 홀인원으로 인해 단숨에 선라이즈 시의 유명인이 됐다. 캘리는 가장 좋아하고 닮고 싶은 골프선수로 PGA 선수 필 미켈슨을 꼽았다. 한편, 골프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보스턴 대학의 수학자 프랜시스 샤이트 박사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일반인이 50면 동안 매년 250회 이상 골프장에서 라운드를 하면 한 번 정도 홀인원을 하게 됩니다.”

허남주 피닉스(미국)통신원 willbeback2@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