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심해사는 초희귀 ‘트루 부리고래’ 英 해안서 사체로 첫 발견

수정: 2020.06.11 10:36

확대보기

지구상에서 가장 희귀한 고래로 손꼽히는 ‘트루 부리고래’의 사체가 스코틀랜드 해안가에서 사체로 발견됐다.


지난 9일(현지시간) 더타임스 등 현지언론은 영국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좌초돼 숨진 트루 부리고래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낯선 이름의 트루 부리고래(True‘s Beaked Whale)는 부리고래과에 속하는 종으로 길이는 5m, 무게는 1400㎏ 정도에 달한다. 특이한 것은 외모가 돌고래와 흡사하며 3~4마리 정도 작은 무리를 지어 생활한다는 점. 인류와 처음 조우한 것은 지난 1912년이며 이듬해 미 국립박물관의 큐레이터 프레드릭 W. 트루의 이름을 따 이같은 이름이 붙었다.

확대보기

이번에 확인된 트루 부리고래는 암컷으로 처음 발견된 것은 지난 1월 29일 서덜랜드 지역의 키어베그 만이다. 당시 지독한 폭풍의 영향으로 좌초돼 해안까지 쓸려왔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 특히 트루 부리고래는 전문가들도 좀처럼 보기힘든데 이는 최대 3000m 심해에 살며 좀처럼 수면 위로 올라오지 않기 때문이다. 그나마 지금까지 연구가 진행됐던 것은 이번 사례처럼 파도에 밀려온 트루 부리고래의 사체 덕이었다.

스코틀랜드 자연사 박물관 수석 큐레이터 앤드류 키치너 박사는 "트루 부리고래는 단 하나의 종에 불과하지만 우리가 사는 바다의 다양성과 이에대한 이해가 필요하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강조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