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애완견 물고가는 악어, 맨주먹으로 내리쳐 구한 美 견주

수정: 2020.06.13 10:55

확대보기

사랑하는 애완견과 함께 산책을 나왔는데 눈 깜짝할 사이에 악어가 애완견을 물어간다면. 상상도 하기 싫은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


미국 플로리다 주(州)에 거주하는 트렌트 트웨델은 최근 잊지 못할 경험을 했다. 트웨델은 지난 9일(한국시간) 애완견 로키를 데리고 본인 소유의 농장 주변을 걷고 있었다. 그런데 눈 깜짝 할 사이에 호수에 있던 악어가 나타나 로키를 물어 낚아챘다. 악어의 길이는 무려 4미터.

트웨델은 미국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애완견이 악어에게 물려서 끌려가는 순간 목줄을 잡아 당겼다. 하지만 악어는 꿈적도 하지 않았다”며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그래서 할 수 없이 목줄은 포기하고 호수 안으로 뒷걸음질해 들어가는 악어에게 달려들어 그의 머리를 맨주먹으로 내려치기 시작했다. 무릎이 물 안에 다 잠길 정도의 깊이까지 악어를 따라 들어갔다”고 말했다.

견주의 정성과 몸을 사리지 않은 행동이 만든 결과일까. 악어는 결국 물고 있던 개를 내려 놓고 물 속으로 사라졌다.

과거 직업군인이었던 견주 트웨델은 손과 다리 등에 약간의 찰과상만 입었지만 애완견 로키는 앞 다리에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비상수술을 요하는 중상이었다.

트웨델은 “로키를 물 속에서 건져냈을 때 앞다리는 뼈가 다 보일 정도였고, 힘 없이 덜렁 되는 상태였다”며 “누가 봐도 심각한 부상이었다. 부러진 앞다리에 철판을 데고 나사로 고정하는 수술은 잘 끝났다. 제발 회복이 잘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트웨델은 플로리다 주 야생동물국의 도움을 받아 악어가 나타났던 호수에 악어잡이용 덫을 놓았다.


트웨델은 “그 덫에 미끼가 없었다. 그래서 닭 한 마리를 놓았는데 아직까지 운이 없는지 악어가 잡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냉동고에 닭 6마리가 더 있어서 악어가 잡힐 때까지 계속 미끼로 쓸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허남주 피닉스(미국)통신원 willbeback2@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